유튜브 대세 속 동영상 플랫폼, PC는 ‘네이버’, 모바일은 ‘옥수수’ 뜬다

김진수 / 기사승인 : 2018-05-01 11:43:04
  • -
  • +
  • 인쇄

[IT비즈뉴스 김진수 기자] 인터넷 동영상 시청 채널로 유튜브가 우위를 점한 가운데 PC에서는 네이버TV가, 모바일에서는 옥수수가 강세를 보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DMC미디어의 ‘2018 인터넷 동영상 시청 행태와 뷰어 그룹 및 멀티스크린(Multi-Screen) 이용 행태’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인터넷 이용자 절반 이상이 유튜브로 인터넷 동영상을 시청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PC환경에서는 53.1%가, 모바일에서는 56.5%가 이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인터넷 동영상 주 시청 매체 [DMC 보고서인용]

유튜브 다음으로는 디바이스에 따라 선호하는 채널은 다른 것으로 조사됐다. PC에서는 네이버TV(PC 14.7%, 모바일 9.6%)가 강세를 보인 반면, 모바일에서는 옥수수(모바일 13.0%, PC 9.6%)가 유튜브 다음으로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디바이스별 동영상 시청 패턴도 차이를 보였다. PC 이용자들은 주간 평균 5.1시간을 인터넷 동영상 시청에 사용한다고 답했으나 모바일 이용자들은 주간 평균 4.0시간을 쓴다고 답했다.


시청 방법에서는 PC와 모바일 모두 스트리밍 비중이 높았다. 다운로드 시청 비중의 경우, PC(35.4%)가 모바일(23.6%) 대비 11.8%P 높았다.


[사진=SK브로드밴드]

동영상 시청 편수는 PC가 하루 기준 평균 2.6편, 모바일 2.7편으로 거의 동일한 수준을 보였다. PC 이용자가 모바일보다 동영상 시청에 더 많은 시간을 사용함에도 시청 편수에서 유의미한 차이는 발생하지 않았다.


보고서는 PC에서는 풀버전 콘텐츠가, 모바일에서는 숏클립 콘텐츠가 상대적으로 활발하게 소비되는 것을 이유로 분석했다.


동영상 콘텐츠 결제 경험은 PC에서 더 많이 발생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넷 동영상 콘텐츠 결제 경험이 있는 PC 이용자는 54.3%로 모바일(45.9%) 보다 8.4%P 높았다. 결제 금액에서도 PC가 월 평균 1.5만원으로 모바일(1.3만원) 대비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인터넷 동영상 광고도 PC 이용자가 모바일 이용자 대비 많이 본 것으로 나타났다. PC 이용자 90.9%가 인터넷 동영상 광고를 시청한 경험이 있고, 이중 58.7%가 이를 클릭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인터넷 동영상 평균 시청시간 [DMC 보고서인용]

모바일 디바이스 이용자는 82.7%가 광고를 시청하면서 PC에 비해 7.6%P 낮은 51.1%가 광고를 클릭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한편 이번 보고서는 최근 3개월 이내 디지털 동영상 콘텐츠 시청 경험이 있는 만 19세 이상 59세 이하 남녀를 대상으로 올해 3월19일부터 23일까지 5일간 온라인으로 조사했다.


조사는 인터넷 이용자의 성별·연령대별 이용자 분포를 고려한 할당추출(Quota Sampling) 1000명을 대상으로 ▲인터넷 동영상 시청 행태와 광고 접촉 태도 ▲유선 IPTV, 모바일 IPTV, 디지털케이블TV VOD 시청 행태와 광고 접촉 태도 ▲뷰어 그룹별 인터넷 동영상 시청 행태 ▲멀티스크린 이용자의 디지털 동영상 콘텐츠 시청 행태 등에 대한 설문으로 진행됐다.


[저작권자ⓒ IT비즈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마켓인사이트

+

컴퓨팅인사이트

+

스마트카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