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보안
SKT 'ADT캡스' 인수 발표…국내 보안 시장 뛰어든다

[IT비즈뉴스 김진수 기자] SK텔레콤이 맥쿼리와 공동으로 국내 물리보안 시장 2위인 ADT캡스를 인수한다. 뉴ICT 전략 일환으로 향후 성장가능성이 높은 보안산업 진출 교두보를 마련하고 관련시장 공략에 적극 나선다는 전략이다.

SK텔레콤은 8일 이사회를 열고 ‘맥쿼리인프라자산운용’(맥쿼리)과 공동으로 ADT캡스의 주식 100%를 보유한 사이렌 홀딩스 코리아로부터 지분 100%를 1조2760억원에 인수하기로 의결했다. SK텔레콤은 7020억원을 투자해 ADT캡스 지분 55%와 경영권을 확보하게 된다. 맥쿼리는 5740억원을 투자해 지분 45%를 보유하게 된다.

양사는 사이렌 홀딩스 코리아의 기업가치를 부채 1조7000억원을 포함해 기업가치 2조9700억원으로 평가했다. 이는 ADT캡스 에비타(EBITDA)의 11배 수준이다.

SK텔레콤이 국내 물리보안 시장 점유율 2위 기업인 ADT캡스를 인수하고 보안시장 진출을 선언했다. [참고사진]

회사 측 관계자는 해외 주요 보안기업이 인수·합병될 때 기업가치 평가가 평균적으로 에비타의 11.7배에서 이뤄졌음을 고려하면 2조9700억원은 적정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양사는 8일 매각 주체인 칼라일과 주식매매계약 체결 뒤 기업 결합 신고 및 승인 등 절차를 거쳐 이르면 3분기 내에 인수를 완료할 계획이다.

‘ADT 캡스’는 57만명 가입자를 확보한 국내 2위 물리보안 사업자다. 출입·시설 관리 등 재화에 대한 물리적 보호가 주 사업 영역이다. 국내 시장의 약 30%를 점유하고 있다.

SK텔레콤은 ADT캡스 인수로 향후 성장성이 높은 보안 산업에 진출 발판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구글·아마존 등 글로벌 ICT기업들도 최근 이 분야에 적극적으로 뛰어들고 있다.

SK텔레콤은 오래도록 준비해온 영상보안기술·AI·IoT·빅데이터 등 뉴ICT 기술을 적극 도입할 계획이다.  과거에 없던 새로운 보안 서비스와 사업 모델을 만들어간다는 전략이다.

SK텔레콤은 AI·IoT·빅데이터 등 뉴ICT기술을 활용한 통합 보안 시스템 구축을 검토 중이다.

차세대 보안 서비스 추진 방향 [SK텔레콤 발표자료]

기존에는 보안 관리자가 육안으로 영상을 감시하며 상황을 판단했지만 통합 보안 시스템을 활용하면 보다 정확하고 신속한 위급 상황 파악이 가능하다. 이상 징후를 AI가 스스로 파악하는 것도 가능하다. 

이외에도 출동 서비스 중심 사업모델을 넘어 토탈 케어 서비스 영역으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1인 가구 및 고령 인구가 증가 하고 있고 무인상점이 등장하는 등 가정과 기업에서 새로운 보안 수요가 발생하고 있는 현재 흐름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김진수 기자  embe@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