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 행사 포토
‘헬로! 아티스트’ 전시, ‘눈은 구멍으로, 밤으로 들어가 먹히듯 몸이 되었습니다’ 展

[IT비즈뉴스 한지선 기자] 네이버의 시각예술분야 창작자 지원사업인 ‘헬로! 아티스트’가 5월16일부터 내달 17일까지 대화 속 상상력을 회화, 설치미술, 성가곡 등 20점을 다양한 방법으로 풀어낸 ‘눈은 구멍으로, 밤으로 들어가 먹히듯 몸이 되었습니다’ 전시를 서울 종로구 소재 아트 스페이스 풀에서 연다.

이번 전시는 시각예술 작가 강동주, 이미래, 장서영 등 3명의 작가와 전시를 주관하는 ‘아트 스페이스 풀’ 소속 3명의 큐레이터간의 대화에서 시작됐다. 3명의 작가와 3명의 기획자간의 자유로운 대화 중, 자동번역기를 통해 나온 오류 문장을 다듬은 것이 전시 명칭이 됐다.

[사진=네이버문화재단]

강동주 작가는 지나간 흔적에 주목해, 신발을 닦아낸 티슈, 창 밖 비행기의 궤적을 반복해서 기록한 회화작품을 전시한다. 이미래 작가는 식욕을 키워드로 보어 페티쉬(vore fetish)를 담아낸 설치 작품을 선보인다. 

장서영 작가는 가까워질 수 없는 사랑에 관한 대화를 연예인 팬픽(팬이 쓴 픽션)과 성가곡의 형식으로 전시할 예정이다.

‘아트 스페이스 풀’ 안소현 큐레이터는 “작가-기획자의 창조적인 협력 과정 속에서 대화 기록들이 작품으로 구현되는 비정상적인 경계를 탐구해 보고자 했다”고 이번 전시기획 취지를 밝혔다. 전시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6시까지(매주 월요일 휴관) 관람 가능하다.

한지선 기자  desk1@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