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임베디드 IIoT
KT-지멘스, 미래형 '스마트발전소' 구축 신사업 추진 맞손발전설비에 스마트 센싱·관제 기술 도입, 스마트 서비스 발굴 협력

[IT비즈뉴스 김진수 기자] KT와 지멘스가 ICT 기반 미래형 스마트발전소 구축을 위한 기술·사업 협력을 추진한다.

KT는 지멘스와 16일 서울 중구 서울스퀘어에서 한상현 KT 공공고객본부장과 석범준 지멘스 발전서비스 사업본부장 등 양사 주요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ICT 기반 스마트발전소 사업협력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체결을 통해 발전소의 스마트화 추세에 맞춰 양사 간 기술융합을 통한 공동대응에 나설 계획이다.

협약사항의 세부내용을 보면 ▲국내 스마트 발전소 사업개발 및 시범사업 공조 ▲무선망(LTE/IoT) 구축 및 발전설비 스마트 센싱·관제 ▲발전소에 특화된 인공지능, 증강현실, 드론, 모바일 기반 스마트 서비스 발굴·확대 등을 포함하고 있다.

(왼쪽부터) 석범준 지멘스 발전서비스 사업본부장과 한상현 KT 공공고객본부장이 16일 협약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KT]

지멘스는 발전, 송·변전, 스마트그리드 솔루션과 전력 에너지 애플리케이션 등 전력·자동화·디지털화 영역에 핵심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특히 발전서비스 사업본부의 경우 산업용 발전소, 석유·가스 생산용 압축기 관련 솔루션·플랫폼 분야에 주력하고 있다.

KT는 IoT, 인공지능(AI), 빅데이터, 가상·증강현실(VR·AR), 드론 등 스마트발전소에 적용 가능한 ICT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KT는 지멘스의 발전서비스 사업에 관련 기술을 도입할 경우 사업부문에서 시너지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상현 KT 공공고객본부장은 “지멘스와 협력을 통해 국내 스마트발전소 사업을 선도해 나갈 것이다”며 “KT가 보유한 무선 인프라와 ICT 역량을 동원해 오프라인 중심의 발전소 작업환경을 모바일 기반의 지능형으로 전환하는 작업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석범준 지멘스 발전서비스 사업본부장은 “스마트발전 산업은 첨단 스마트시티 구축에 중요한 기반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지멘스는 전세계 발전설비와 서비스 네트워크를 운용하며 축적해 온 노하우를 기반으로 이번 협력사업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진수 기자  embe@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