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뉴스 종합·정책
엔씨소프트, 연합뉴스와 AI 미디어 공동연구 추진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엔씨소프트가 연합뉴스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인공지능(AI) 미디어 공동연구를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엔씨소프트는 이번 협약체결을 시작으로 연합뉴스에 자연어처리(NLP)와 같은 AI 기반 기술을 지원하게 된다. 연합뉴스는 엔씨소프트의 AI 기반 야구 정보 서비스 ‘페이지(PAIGE)’에 연합뉴스 기사와 사진을 제공하게 된다.

2011년부터 AI 조직을 마련하고 연구를 진행 중인 엔씨소프트는 현재 인공지능(AI)센터와 자연어처리(NLP)센터를 주축으로 관련기술 연구를 추진 중이다.

(왼쪽부터) 이기창 연합뉴스 경영전략 담당 상무, 이재준 엔씨소프트 AI 센터장 [사진=엔씨소프트]

양 센터 모두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직속으로 AI센터의 게임(Game)AI랩, 스피치(Speech)랩, 비전(Vision)TF와 NLP센터의 언어(Language)AI랩, 지식(Knowledge)AI랩 등 5개 영역에서 100여명의 전문 인력들이 근무하고 있다.

이재준 엔씨소프트 AI센터장은 “엔씨소프트가 그간 연구해온 AI 기술을 활용해 미디어 현장의 여러 혁신에 기여할 수 있길 기대한다”며 “연합뉴스가 제공하는 양질의 기사를 통해 페이지 서비스 내 야구 정보의 신뢰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기창 연합뉴스 경영전략상무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 동력으로 꼽히는 AI 기술로 언론사 경쟁력과 신뢰도를 높이는 사례를 개척할 것”이라며 “이번 협약이 연합뉴스의 공적 가치를 강화하는 데도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태우 기자  taewoo@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