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임베디드 스마트카
현대모비스, 센서기술 고도화 추진…“2020년까지 모든 독자센서 개발한다”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현대모비스가 미래차 핵심 기술인 자율주행 독자센서를 2020년까지 모두 개발하고 센서기술 고도화에 나선다. 현재 부품매출 대비 7% 수준인 연구개발 투자비도 2021년까지 10%로 늘리고 연구개발 인력·인프라 확대, 해외 전문 업체와 기술 제휴를 추진할 방침이다.

자율주행의 3대 핵심기술은 인지·판단·제어다. 현대모비스는 판단과 제어 분야에선 글로벌 수준의 경쟁력을 확보한 상태로 판단하고 있다. 센서기술 고도화 추진 배경으로는 레벨2 수준의 자율주행인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 시장에서 센서가 차지하는 비중이 2021년 60%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양승욱 현대모비스 ICT연구소장(부사장)은 “자율주행 연구개발 인력을 현재 600여명에서 2021년까지 1000명 이상으로 늘리고 글로벌 테스트를 하는 도심 자율주행차 엠빌리(M.Billy)도 20대로 대폭 확대하는 등 자율주행 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투자를 단행 중”이라며 “독일의 유명 레이더 개발 전문 업체 두 곳과 제휴를 통해 레이더를 개발하는 등 최고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모비스가 독자 레이더 개발을 위해 제휴를 맺은 독일 업체는 SMS와 ASTYX이다. SMS는 TRW와 콘티넨탈 등과, ASTYX는 BMW와 오토리브 등의 글로벌 완성차 및 부품업체와 공동으로 레이더를 개발하는 등 최고 수준의 설계 능력을 보유한 레이더 기업이다. 

ASTYX는 글로벌 1위 차량 공유업체로 자율주행차 개발과 서비스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우버에 고성능 레이더를 공급한 바 있다. 

현대모비스는 차량 외부 360도를 전부 감지할 수 있는 자율주행차용 레이더 5개를 SMS와 ASTYX와 공동으로 개발하고 2021년까지 순차적으로 양산할 방침이다.

SMS와 전방 보급형 및 각 모서리에 장착되는 측방 보급형 레이더를, ASTYX와는 전방 고성능 레이더를 개발하고 있다. 레이더의 표적 식별 능력을 높이기 위해 서울대와 진행 중인 공동연구도 올해 하반기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다. 

회사 측은 현재 개발 중인 레이더가 경쟁사 대비 해상도가 높고 원칩(One Chip)으로 구성돼 원가 경쟁력을 갖춘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현대모비스의 자율주행 기술 개발을 총괄하고 있는 그레고리 바라토프(Gregory Baratoff)  상무는 “보급형과 고성능 레이더는 올해 안에 개발을 완료, 내년 하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양산에 돌입한다”며 “카메라와 라이더 개발을 위해 혁신적인 기술을 보유한 글로벌 전문 업체와 기술제휴와 M&A 등의 다양한 방안으로 협업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또 “독자개발 센서를 바탕으로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기술력을 갖춰 글로벌 완성차 업체에 자율주행 센서와 시스템 공급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황재호 현대모비스 DAS설계실장(이사)은 “센서 개발은 미래 자율주행 시대를 준비하는 자동차 업계의 매우 중요한 과제”라며 “최근 딥러닝을 이용한 식별 기술 고도화 등 센서 시장의 주도권을 뒤바꿀만한 혁신적인 개발 방법들이 소개되고 있으며 이를 적극 활용, 센서기술 고도화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태우 기자  taewoo@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