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마켓트렌드 트렌드 리포트
생체인식 기술 특허출원 활발, 적용 산업군은 '모바일·헬스케어' ↑

[IT비즈뉴스 김진수 기자] 간편결제서비스가 활발하게 도입되고 있는 현재 보안 이슈가 부상하면서 생체인식 기술도 빠르게 도입되고 있다. 관련 시장이 연평균 20.8%의 성장률을 이어가며 2023년 122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관련 기술 특허출원도 빠르게 늘고 있어 주목된다.

특허청 발표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생체인식 기술에 대한 전세계 PCT 국제출원 특허협력조약(PCT)에 의한 국제출원으로 미국, 유럽 등 전세계 152개국에 동시에 특허출원한 효과를 갖는다.

사진은 FIDO 생체인증 기능이 도입된 레노버 노트북 제품 [자료사진]

공개건수는 2013년 180건에서 연평균 23.7%의 증가율을 보이며 2017년 421건으로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출원 기업을 보면 삼성(44건)이 가장 많은 특허를 출원했다. 이어 인텔(39건), 퀄컴(38건), MS(27건), 히타찌(26건), 후지쯔(23건), 애플(22건), 마스터카드(22건), 모포(18건), 엘지(15건) 순이었다.

대체적으로 스마트폰 관련 기술 기업들이 강세를 보였다. 금융기업인 '마스터카드'와 아이데미아(IDEMIA)로 개명한 프랑스 생체인식 기업 '모포'도 다출원 기업에 이름을 올렸다.

관련정보별로 보면 지문이 394건(28.4%)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서 홍채 315건(22.7%), 얼굴 255건(18.3%), 정맥 144건(10.4%), 음성 116건(8.4%) 순이었다.

활용 분야에서는 모바일·웨어러블 분야가 318건(22.9%)으로 가장 많았다. 헬스케어 244건(17.6%), 지불결제 192건(13.8%), 출입통제 162건(11.7%) 순이었다. 이외에도 스마트홈, 스마트카 등 IoT 기반 산업분야에서 생체인식기술이 댜앙하게 활용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주요 출원인 현황 [특허청 자료인용]

출원인 국적별로는 미국이 719건(51.8%)으로 압도적 우위를 점했다. 뒤를 이어 일본이 165건(11.9%), 한국 118건(8.5%), 중국 87건(6.3%) 순으로 인텔, 퀄컴 애플, 삼성 등 글로벌 기업들이 관련 특허 확보에 적극 나서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초고령화 사회에 진입한 일본은 헬스케어 분야에서, 알리페이와 같은 간편결제서비스가 활발히 도입된 중국은 지불결제 분야에서 상대적으로 강세를 보였다. 한국은 전분야에서 고르게 출원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으나 지불결제 관련 출원은 중국과 일본 대비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진수 기자  embe@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