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임베디드 컴퓨팅
KARI, 항공SW 국제표준 ‘헬리콥터 자동비행제어장치(AFCS)’ SW 개발매스웍스 MBD 툴 ‘매트랩·시뮬링크’ 환경서 수정시간 50% 단축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매스웍스가 한국항공우주연구원(KARI)이 매스웍스의 모델기반설계(MBD) 툴 ‘시뮬링크(Simulink)’를 기반으로 항공소프트웨어(SW) 국제표준(DO-178C)에 부합하는 헬리콥터 자동비행제어장치(AFCS) SW를 개발했다고 7일 밝혔다.

그간 연구원들이 제어법칙을 개발한 뒤 비행 운용 프로그램 SW 개발자가 수작업으로 코딩·테스트를 진행해왔다. 제어법칙 설계자와 SW 개발자 간의 커뮤니케이션에서 문제가 발생되면 SW에 오류가 발생하는 경우도 많았다. 

헬리콥터의 자동비행제어장치 프로젝트를 국내 최초로 진행한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코드를 생성할 뿐만 아니라 DO-178C 지침에 부합하도록 제어법칙 SW를 자동으로 검증, 유효성 검사를 할 수 있는 환경 구축을 목적으로 이번 프로젝트를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시뮬링크를 이용해 기본 안정화 및 외부 루프 제어, 모드 전환에 관한 서브모델이 포함된 제어법칙 모델을 개발해 항공기의 비선형 운동 모델과 결합시켰다. 

이를 통해 작동기·센서 고장 등의 조건 하에서 시뮬레이션을 실행하고 매트랩(MATLAB)으로 시뮬레이션 결과를 후처리해 조종사의 입력에 따른 동체 속도, 자세 및 작동기 변위를 담은 세부 보고서를 생성했다.

이외에도 매스웍스 컨설팅 서비스(MathWorks Consulting Services)를 통해 구축한 환경에서 제어법칙 SW를 자동적으로 검증하고 유효성을 검사한 결과 프로젝트 중에 흔하게 받는 긴급한 요청에 대해 모델기반설계를 도입한 자동 프로세스로 SW 수정 시간을 최대 50% 단축시켰다.

연구팀은 임베디드 코더(Embedded Coder)를 이용해 시뮬링크 제어법칙 모델에서 직접 코드를 생성해 제어법칙 설계자와 SW 개발자 간의 오해로 인한 버그 발생도 줄였다고 설명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비행제어 연구팀 강영신 박사는 “매트랩과 시뮬링크를 활용, DO-178C에 부합하는 제어법칙 설계와 SW 개발에 훨씬 적은 시간과 비용으로 프로젝트를 기한 내에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최태우 기자  taewoo@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