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블록체인 기술·시장동향 포토
KT-신한은행, 블록체인 기반 신규 비즈니스 공동추진 발표지자체 지역상품권에 블록체인 기술 도입 사업 추진

[IT비즈뉴스 김진수 기자] KT와 신한은행이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신규 비즈니스 창출에 나선다. 양사는 8일 체결된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금융·공공분야의 신규 사업에 ‘KT 네트워크 블록체인’을 적용한 신사업 추진에 나설 나설 방침이다.

KT 네트워크 블록체인은 KT가 구축한 초고속 네트워크에 블록체인을 결합한 장비를 구축, 정보의 보안, 신뢰를 강화하는 기술이다.

양사는 최근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방자치단체 별로 도입하고 있는 지역상품권에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는 사업을 우선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양사 업무협약을 마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왼쪽 4번째 김학준 KT 플랫폼서비스기획담당, 왼쪽 5번째 장현기 신한은행 디지털전략본부장) [사진=KT]

이번 사업에서 KT는 블록체인 기반의 플랫폼 개발, 네트워크 인프라 분야를 담당하고 신한은행은 플랫폼을 활용한 금융 서비스와 플랫폼 내 결제·정산 시스템 개발에 나선다.

KT는 2015년부터 블록체인 기술 연구개발 전담조직을 운영하고 있으, 초당 10만개의 거래가 1초 만에 진행될 수 있는 블록체인 기술 개발을 내년까지 완료하고 각종 금융 영역 서비스에 관련 기술을 적용할 예정이다.

자체적으로 ‘블록체인 랩’을 운영 중인 신한은행은 해외송금, 무역금융, 거래 인증 서비스에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하는 것을 점진적으로 준비하고 있다.

김학준 KT 플랫폼서비스기획담당(상무)은 “양사 간 이번 업무협약으로 KT 블록체인 기술을 금융 분야에 적용해 다양한 실증 사업을 만들 계획”이라며 “블록체인 산업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장현기 신한은행 디지털전략본부장은 “KT와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금융과 ICT 영역의 융합이 용이하고 실질적인 서비스가 가능한 블록체인 플랫폼으로 양사가 발전시켜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진수 기자  embe@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