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임베디드 IIoT
KIAST, '드론 규제 샌드박스 시범사업' 본격 추진…9개 사업자와 MOU 체결

[IT비즈뉴스 김진수 기자] 국토교통부 산하 항공안전기술원(KIAST)이 ‘드론 규제 샌드박스 시범사업’에 참여하는 9개 대표사업자와 9일 사업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에서 추진하고 항공안전기술원이 주관하는 드론 규제 샌드박스 시범사업은 드론분야에서 일정기간 규제 없이 신규 비즈니스모델을 발굴하고 안전성 테스트를 자유롭게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면서 드론의 실용화 및 조기 상용화 촉진을 목표로 추진된다.

7개 분야로 구성된 이번 사업에 참여하는 분야별 사업자는 ▲피스퀘어(격오지 및 도심옥상간 물품배송) ▲쓰리에스테크와 PNU 드론(재난재해 및 수색구조) ▲LG유플러스(사회기반 시설 정밀점검) ▲유콘시스템(해양분야 경비 및 수색) ▲두시텍 및 한국해양과학기술원(다목적 수색경비 및 지형정보 수집) ▲이노스카이 및 PAL네트웍스(자유공모) 등 총 9개 사업자로 공모를 통해 선정됐다.

9일 '드론 규제 샌드박스 사업자 협약식'에서 협약 체결 후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항공안전기술원]

이날 협약을 시작으로 분야별 사업자들은 각각 분야별 비행시험을 통한 안전성 확인, 조기 상용화 달성을 위한 성과지표 설정 등을 수행하게 된다. 항공안전기술원은 이들이 사업을 원활하게 수행할 수 있도록 사업 제반사항을 지원하고 지도·감독할 예정이다.

김연명 항공안전기술원장은 “드론산업은 항공, ICT, SW, 센서 등 첨단기술 융합산업이자 4차 산업혁명의 핵심산업으로 성장잠재력이 매우 크다”며 “관련 규제·제도를 합리적으로 정비해 나가면서 드론산업 활성화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진수 기자  embe@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