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 동정
ETRI, ‘디지털트윈 활용·표준화 워크샵’ 개최

[IT비즈뉴스 김진수 기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3일 역삼동 한국기술센터 국제회의실에서 국가기술표준원 스마트제조 국가표준코디네이터실과 함께 ‘디지털트윈 활용 및 표준화 워크샵’을 개최한다.

전세계적으로 디지털 트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현재 국내에서도 많은 기업들이 스마트제조, 의료 시스템, 교육훈련시스템, 신재생 에너지관리, 건설기계-토목-건축, 지질환경 및 국토관리, 스마트 도시행정과 같은 다양한 분야에 적용되고 있다. 

ETRI도 메디컬 디지털트윈으로 가상 인체를 구현, 근골격계 질환의 예측·진단 시뮬레이션 기술을 개발 중이다. 아울러 스마트시티 디지털트윈 플랫폼을 세종자치특별시와 공동 연구를 통해 오는 2022년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국제표준단체인 ISO에서 스마트제조를 위한 디지털트윈 신규 표준화를 제안, 지난 1월에는 ISO23247 표준화 프로젝트로 채택된 성과도 일궜다.

국가기술표준원 최동학 스마트제조 국가표준코디네이터는 “이번 워크샵을 통해 제조업뿐만 아니라 교육, 도시, 의료, 표준화, 경제적 효과 등 다양한 분야의 디지털트윈 사례를 공유, 새로운 아이디어 발굴, 연구개발 촉진, 표준 개발 활성화, 궁극적으로 디지털트윈의 상용화를 앞당기는 협력의 초석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ETRI 김형준 표준연구본부장도 “디지털트윈 기술이 여러 산업 분야에 적용되고 있는 상황에서 스마트제조 분야를 대상으로 하는 국제표준화 제안이 통과됨으로써 향후 다른 분야 대상에서도 한국이 국제표준화를 선도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만들게 됐다”고 밝혔다.

김진수 기자  embe@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