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마켓인사이트 핫뉴스
정부, 원스톱 모빌리티 서비스(MaaS) 구축 목표로 '통합결제' 기술개발 시동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국토교통부가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 지원을 위한 통합결제 기술개발 및 시범운영’ R&D 연구과제를 착수하고 ‘패키지형 교통수단 통합결제(One Pay All Pass)’의 기술개발·시범운영 연구에 들어간다.

전체 모빌리티(Mobility) 원스톱 서비스인 'MaaS(Mobility as a Service)'가 해외에서 관심을 얻고 있다.

허나 국내의 경우 다양한 교통수단이 제공되고 있음에도 교통수단별 운영사 간의 상호 정산이 어렵고 수단별로 예약·결제를 별도로 진행하는 번거로움으로 관련 서비스 도입·구현이 쉽지 않은 실정이다. 

이에 국토부는 한 번의 결제로 여러 종류의 교통수단을 원활히 이용할 수 있도록 이번 R&D 연구과제를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과제는 다양한 교통수단 간 연계성을 높이고, 수요자 중심의 경로 맞춤형 교통서비스를 제공할 있는 기반 마련을 위해 관련 플랫폼과 기술을 개발하고 실증하는데 중점을 두고 진행된다.

구체적인 내용을 보면, 우선 지문, 홍채, 안면인식과 같은 바이오 기술 혹은 스마트폰, 스마트워치, QR코드 등의 개인용 단말을 통한 인증으로 사전 예약한 모빌리티 사용자를 확인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게 된다. 

또 교통수단별 운영사 간 통합요금 정산의 공정성·투명성 확보를 위해 블록체인 기반의 정산 플랫폼도 개발할 예정이다. 이에 대한 사용자 모집을 통한 시험 검증과 더불어 제주도 등 관광지 또는 도심지를 대상으로 시범 운영도 병행할 방침이다.

신윤근 국토교통부 신교통개발과장은 “이번 연구개발을 통해 신규 교통 O2O 서비스의 원활한 시장 진출입이 가능해져 새로운 산업 생태계를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특히 산학연이 힘을 합쳐 만든 연구 결과물이 스마트시티, 스마트 모빌리티 등 실제 현장에 적용될 수 있도록 관련 제도 정비 등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최태우 기자  taewoo@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웨이모(Waymo) 공유차 서비스 발표…완성차 기업의 대응전략은? icon“공유차로 이동하고 스타트업 육성하고”…2개 국가 시범도시 밑그림 나왔다 icon쏘카, 커플 앱 ‘비트윈’ 개발사 VCNC 인수…모빌리티 플랫폼 강화 icon쏘카, 자율주행 테크 스타트업 ‘라이드플러스’에 투자 단행 icon카카오모빌리티, 스마트버스 시장 본격 진출 icon산학연 모여 AI 방향성 논의한다…구글코리아, ‘AI 위크 2018’ 개최 icon현대차, 美 스타트업 ‘메타웨이브’에 투자 단행…센서부품 경쟁력 강화 iconAI 음성인식 기술·카쉐어링 트렌드가 자동차 산업 성장 가속화 이끌 듯 icon스마트 정책 플랫폼 ‘코밸런트’, 프라이빗 테스트넷 공개·운영 시작 iconKT, ‘2018 IoT Korea’서 미래형 스마트시티 기술 공개 iconLGU+, 블록체인 기반 해외결제 시범 서비스 시작 icon국토부, 스마트시티 국제표준 선점 위한 포럼 개최 iconSKT-LH,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 협력 맞손…단계적 서비스 도입 추진 icon‘자율차도 호출해서 탄다’…쏘카, ‘MaaS’ 기반 카셰어링 시연 icon“802.11ax 상용화는 기회”…루커스, 공공 와이파이 시장 잡는다 icon카카오모빌리티, ‘공유자전거 서비스’ 시장 진출…내년 1분기 서비스 시작 icon"조지 오웰이 예견한, 빅브라더가 통제하는 시대 될 수 있다" icon정확도 높인 국가 지오이드 모델, 17일부터 배포 시작 icon올해 공공앱 771개, 사용 안하는 139개 사라진다 icon[미래차시장 톺아보기] 아이폰이 견인한 앱(App) 시장에 주목해야 하는 이유 icon삼성, 2019년 상반기 기초과학·소재·ICT 지원 연구과제 발표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