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임베디드 스마트홈·헬스케어
KT, 경희대와 ICT 기반 바이오 생태계 조성 협력
(왼쪽부터) KT 미래사업개발단 이성형 팀장, KT 미래사업개발단 고윤전 단장, 경희대학교 Blue Planet 21 준비위원회 정기택 위원장, 경희대학교 Blue Planet 21 준비위원회 김재홍 교수 [사진=KT]

[IT비즈뉴스 김진수 기자] KT와 경희대학교가 7일 경희대학교 서울캠퍼스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헬스케어, 농업 등의 영역에 ICT 기술 접목을 추진한다. KT는 이날 협약을 통해 경희대가 추진 중인 글로벌 협력사업 ‘블루 플래닛 21’에 파트너로 참여하게 된다.

특히 양측은 ▲홍릉지역 바이오 헬스케어 및 스마트에이징 테스트베드 구축 ▲바이오 헬스케어 및 스마트에이징 국책과제 및 글로벌 진출 공동추진 ▲스마트팜 솔루션 고도화를 위한 공동 연구개발을 추진하기로 협의했다.

향후에는 바이오헬스, 농업 생산성 향상 등과 연계된 국책 R&D 과제에 공동으로 참여하고, 특히 홍릉 지역에 바이오 헬스케어 및 스마트에이징 기술 연구센터를 구축할 계획이다. 경희대 용인 국제캠퍼스에는 스마트팜을 조성해 KT의 솔루션 고도화를 위한 연구개발 프로젝트도 진행할 방침이다.

KT 미래사업개발단 고윤전 단장은 “KT는 이번 경희대학교와의 업무 협약을 통해 다가올 건강, 환경, 식량 등과 관련된 문제를 KT의 ICT 기술을 통해 해결하면서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경희대 블루 플레닛 21 정기택 위원장은 “그간 축적해 온 전인적 치료와 친고령 통합서비스 패키지를 KT와 협력을 통해 지역사회에서 구현해 보고 그 결과를 디지털플랫폼을 활용해 전국에 전파할 수 있는 의미 있는 출발점”이라고 설명했다.

김진수 기자  embe@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