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뉴스 종합·정책
삼성, 美 뉴욕 AI 연구센터 신설…로보틱스 연구개발 가속화지속적인 AI 선행 연구 추진, 우수 인재 확보로 AI 경쟁력 강화
사진은 한국 AI 총괄센터가 위치해 있는 서울 서초구 소재 '삼성 서울 R&D 캠퍼스'

[IT비즈뉴스 한지선 기자] 삼성전자가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 글로벌 인공지능(AI) 연구센터를 신설했다. 지난달 미래 성장사업의 하나로 선정한 AI 부문의 역량 강화를 추진하면서, 2020년까지 1천여명의 선행 연구개발 인력 확보에도 집중할 방침이다.

7일 개소한 뉴욕 AI 연구센터는 지난해 11월 한국 AI 총괄센터 설립을 시작을 시작으로 올해 1월 미국 실리콘밸리, 5월 영국 케임브리지, 캐나다 토론토, 러시아 모스크바에 이어 6번째 글로벌 AI 연구센터다.

삼성전자는 뉴욕 AI 연구센터에서 로보틱스 분야 연구를 집중 추진할 예정이다. 지난 6월 영입된 AI 로보틱스 분야의 세계적 권위자인 다니엘 리(Daniel D. Lee) 부사장이 센터장으로 선임됐다.

뇌 신경공학 기반 AI 분야의 세계적 석학 세바스찬 승(H. Sebastian Seung) 부사장도 최고연구과학자(Chief Research Scientist)로 합류하게 된다.

7일 뉴욕에서 열린 개소식 행사에는 삼성 리서치와 CE부문을 이끌고 있는 김현석 대표이사, 삼성 리서치 조승환 부사장, 세바스찬 승 부사장, 다니엘 리 부사장 등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뉴욕 AI 센터장으로 선임된 다니엘 리(Daniel D. Lee) 부사장

김현석 대표는 이날 환영사에서 “삼성의 제품-서비스에 AI 기술을 적용해 편리하고 윤택한 삶을 경험할 수 있도록 새로운 가치를 만드는 일이 중요하다”며 “뉴욕을 포함한 6개 글로벌 AI 센터들이 그 중추적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다니엘 리 뉴욕 AI 연구센터장은 “이번 뉴역 연구소 개소를 통해 AI 로보틱스 선행 연구와 우수 인재 확보는 물론 여러 대학, 연구기관과의 협력도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세바스찬 승 부사장도 “AI 연구에 신경과학 분야가 접목되면서 혁신적인 발전을 이어왔지만 아직 시작에 불과하다”며 “앞으로 뉴욕 AI 센터 등을 통해 AI 연구 발전에 이바지하겠다”고 언급했다.

한지선 기자  desk1@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