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핫뉴스
KT, 4차 산업혁명 인프라에 23조원 투자…혁신 성장계획 발표

[IT비즈뉴스 김진수 기자] KT그룹이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인프라인 5G, 클라우드, 인공지능(AI) 등 분야에 향후 5년간 23조원을 투자한다.

KT그룹은 ▲혁신성장 고용지원 프로그램 마련 ▲중소기업과의 상생 ▲5G 등 4차산업혁명 인프라 구축에 향후 5년간 23조원을 투자하고, 대졸직 6,000명을 고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4차 산업 분야에서 기업의 요구역량에 비해 부족한 구직자의 보유역량 향상을 위해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채용과 연계한 혁신성장 고용 프로그램을 도입할 예정이다.

먼저 4차 산업혁명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맞춤형 무상교육 시스템인 ‘4차산업아카데미’, ‘5G아카데미’ 등 교육과정을 신설하고 연간 400명씩 5년간 2000명의 전문인력을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4차산업아카데미는 현재 KT가 운영 중인 ‘AI아카데미’ 모델을 확대한 것이다. AI, 소프트웨어,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에 대한 이론과 실무 교육과정을 제공하게 된다.

이미 AI아카데미 운영을 통해 27명의 인원을 선발해 AI, 클라우드 특화 교육을 무상으로 진행한 바 있으며 이를 통해 10명이 취업에 성공했다. 미취업인력의 경우 KT 인턴십 등 채용프로그램을 제공했다.

KT그룹은 신설하는 2개의 아카데미가 4차 산업혁명 전문인력 양성 사관학교로서 미래 대한민국 ICT를 이끌어갈 일자리 창출의 산실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내년부터는 본격적으로 투자가 이루어지는 5G 분야와 혁신성장 분야에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새로운 사업기회를 제공하고 서비스 개발 인프라 무상제공 등으로 중소기업의 AI, 클라우드, IoT 관련 사업개발을 지원할 방침이다.

특히 국내 성공모델을 기반으로 글로벌시장에 공동 진출하는 새로운 성장동력 확보와 시장 확대를 체계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5G망 구축, 장비 공급 및 서비스 개발에 중소기업이 우선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중소기업 참여가 가능한 규모는 약 2조원대로 추산되는데 이미 협의체를 구성해 중계기 등 장비를 개발 중이다.

최근에는 중소벤처기업들이 5G 관련 서비스를 테스트할 수 있는 ‘5G 오픈랩(Open Lab)’을 서울 서초구 연구개발센터(R&D센터)에 개소했다. 이곳에서는 현재 100여개 중소기업과 함께 차세대미디어, IoT, 자율주행 등 5G 기반의 신규 서비스를 개발 중에 있다.

황창규 KT 회장 [자료사진]

혁신성장 분야 서비스 개발 부문에도 체계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기가지니, IoT 등 4차 산업의 핵심 플랫폼을 개방하고 AI 테스트배드 등 기술개발과 사업화를 위한 검증 인프라를 무상으로 제공할 계획이며 공동 연구개발(R&D)에 100억원, 경영 안정화를 위해 5년간 5000억원 규모의 상생협력 펀드를 지원할 계획이다.

그룹 측은 중소기업과 공동으로 서비스를 개발하고 KT그룹의 레퍼런스와 신뢰도를 기반으로 해외 시장에 함께 진출해 판로를 개척하는 등 글로벌 동반진출 성공사례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과거 수출 위주 경제성장에서 종합상사의 역할이 중요했듯 ICT 중심의 산업발전에 KT그룹이 종합상사로 역할을 다해 중소기업의 해외 시장 진출을 선도하겠다는 목표다. 이와 함께 ▲AI, 클라우드, VR 등 융합 ICT 분야에 3조9000억원 ▲5G 등 네트워크 분야에 9조6000억원 ▲IT 고도화 및 그룹사 성장을 위해 9조5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KT그룹 황창규 회장은 “5G를 기반으로 한 4차 산업혁명은 KT그룹뿐 아니라 대한민국 경제에 놓칠 수 없는 기회”라며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일자리를 만드는 것은 물론 5G, 10기가 인터넷 등 인프라 혁신과 AI, 빅데이터 등 ICT 융합을 선도해 대한민국 4차 산업혁명 추진에 첨병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김진수 기자  embe@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