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마켓트렌드 로컬·해외전시회 포토
ETRI, ‘사물인터넷 전시회’서 지능형 IoT 플랫폼·서비스 8개 신기술 공개

[IT비즈뉴스 김진수 기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12일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2018 사물인터넷 국제전시회’에 참가하고 지능형 IoT 플랫폼 기술을 비롯해 재난안전 분야, 산업·생활 서비스 분야 IoT 응용기술 등 총 8개의 IoT 신기술을 선보인다.

ETRI는 이번 전시회에서 플랫폼 기술 분야로 ▲오픈소스 지능형 IoT 소프트웨어 ▲지식융합슈퍼브레인 플랫폼과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오픈소스 지능형 IoT 소프트웨어(SLICE)는 IoT 기술을 통해 사물과 인간의 행동정보를 수집, 분석·학습해 사물을 최적으로 제어할 수 있는 SW 기술이다. 전시장에서는 슬라이스(SLICE) 플랫폼을 이용해 자동차에 장착된 사물들의 협업 과정을 선보일 예정이다.

지식융합슈퍼브레인(KSB) 플랫폼은 IoT를 활용해 AI 서비스를 개발하는데 공통적으로 필요한 서비스 개발환경 도구를 제공한다.

재난안전 분야에서는 ▲에너지 안전 IoT ▲소방관용 스마트 헬멧 ▲원거리 선박 식별 시스템을 전시한다. 에너지 안전 IoT 기술은 가스누출, 누설전류 등의 위험요소를 수집하고 분석해 전통시장, 지하상가 등의 가스·전기 사고전조를 예측하고 대비하는 기술이다.

ETRI 연구진이 개발한 소방관용 스마트 헬멧 기술을 시연하고 있는 모습

생체신호를 기반으로 위치 탐색, 영상 및 데이터 통신, 현장 상황의 공유 및 시각화 기능을 제공, 실외 재난현장에서 소방관의 재난 대응 능력을 향상시켜주는 소방관용 스마트 헬멧 기술도 선보일 예정이다.

원거리 선박 식별 시스템도 전시한다. 저전력 장거리 IoT통신을 기반으로 원거리 선박을 식별하는 시스템으로 거친 해상환경에도 고감도 안테나를 통해 장거리 통신을 지원하는 점이 특징이다.

산업 및 생활 서비스 분야에서는 IoT 신기술에 대해 ETRI의 축적된 경험을 시장과 공유하기 위해 ▲클라우드 기반 스마트팜 IoT ▲전력거래 스마트 에너지 IoT ▲건강·감성 인지 휴먼케어 기술을 전시할 예정이다.

ETRI는 이번 전시회에서 IoT 핵심 및 응용기술을 일반에 공개하고, 기술 공유와 협력의 장을 마련하고 IoT기술 발전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ETRI 김현 IoT연구본부장은 “이제 IoT는 단순한 연결을 넘어 지능화 단계에 있으며 향후 가상과 물리세계를 하나로 결합할 자율지능 IoT로 진화 중”이라며 “ETRI는 이러한 차세대 IoT 기술 개발을 통해 국가 산업 및 사회시스템 전반에 걸친 초연결 지능화 시대를 견인할 수 있도록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진수 기자  embe@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