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임베디드 IIoT
슈나이더-KT 합작법인 설립…플랜트·스마트빌딩 시장 리더십 강화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슈나이더일렉트릭과 선박·해양 플랜트 기업인 KTE가 합작법인 설립을 추진한다. 양사는 공동투자로 합작법인 ‘Schneider-KTE’ 설립을 위한 정식절차에 나설 계획이며 고신뢰성이 요구되는 에너지 다소비 플랜트 및 인텔리전트 빌딩 시장에서 리더십 확보에 나설 방침이다.

양사는 11일 부산 소재 KTE 본사에서 슈나이더일렉트릭 에너지 부문 프레데릭 고드멜(Frederic Godemel) 글로벌 수석부사장, 슈나이더일렉트릭코리아 김경록 대표, KTE 구본승 대표 및 KTE 사업총괄 김영신 부사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가 참석한 가운데 합작 투자 회사 설립 계약 체결식을 가졌다.

[사진=슈나이더일렉트릭]

‘Schneider-KTE’는 국내 고객만을 위해 슈나이더일렉트릭의 중저압 배전반 모델을 제조하는 전용 생산 기지 역할을 하게 된다. 사측은 한국 시장과 높은 기술 수준을 보유하고 있는 국내 고객을 만족시키기 위한 전략적 선택이라고 설명했다.

1979년 설립, 선박 및 해양플랜트 전기, 제어기기 전문 제조 기업인 KTE는 오랜 기간 슈나이더일렉트릭 제품을 제작해 온 라이선스 파트너로 다수 국내외 하이엔드 프로젝트 수행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프레데릭 고드멜 슈나이더일렉트릭 글로벌 수석부사장은 “신규 법인이 한국 시장에 조기 정착하고 국내 플랜트 및 EPC 고객들이 신뢰할 수 있는 제조사가 될 수 있도록 전략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김경록 슈나이더일렉트릭코리아 대표는 “양사의 강점을 극대화하고, 다양한 고객 요구 사항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지난 2년간 철저한 준비 기간을 가졌다. 실무 공백을 최소화함으로써 연내 첫 수주를 기대하고 있다”고 포부를 밝혔다.

구본승 KTE 대표도 “최근 국내 시장은 어려운 시기를 지나고 있지만 높은 잠재력에 대한 판단이 전격적 합의를 이끄는 데 큰 요인이 됐다. 슈나이더일렉트릭과의 오랜 신뢰를 바탕으로 새로운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하게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최태우 기자  taewoo@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