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뉴스 종합·정책
4차 산업혁명 성공, "유무선 네트워크 활용 전략 마련해야"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한국정보화진흥원(NIA)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공동으로 주최한 ‘초연결네트워크를 통한 고잉디지털 워크숍’이 13일 NIA 서울사무소 대회의실에서 개최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4차산업혁명위원회와 국내 3개 통신사(KT, SKT, LG유플러스) 등이 참여한 가운데 열린 이날 행사에서는 디지털 변혁을 위한 핵심조건으로 유무선 네트워크 활용 전략의 필요성이 강조됐다.

[사진=한국정보화진흥원]

이날 워크숍에 참석한 OECD 관계자(Dr.Alexia Gonzalez Fanfalone, Economist/Policy Analyst)는 “한국뿐만 아니라 선진국·개도국 등 수많은 국가가 전력을 다해 디지털 변혁을 선점하려고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으며, 한국은 장점을 활용한 전략 마련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문용식 한국정보화진흥원장은 “한국은 OECD 국가 중 ICT분야에서 일자리 창출 비중이 가장 높은 국가로 우리나라가 경쟁력 있는 네트워크를 중심으로 4차 산업혁명시대 초연결 지능화 혁신을 위한 핵심 기반인 DNA+(Data, Network, AI, 역기능·사회문화)의 데이터와 인공지능을 이끌어 가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OECD는 한국은 유무선 브로드밴드 등 ICT 인프라 기반을 훌륭하게 구축했다고 평가하고 한국이 가지고 있는 가장 큰 강점은 촘촘히 구축된 전국기반 광케이블이며 이를 활용해 광인터넷의 OECD 1위 수준을 달성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LTE기반 모바일 서비스 이용비율도 가장 높은 수준이며 이러한 ICT 인프라 분야가 다른 OECD 국가 대비 강점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워크숍에서는 네트워크 인프라를 기반으로 성공분야를 찾아야 한다는 점에 의견이 모아졌다. 자율주행자동차, 디지털 헬스케어 등이 대표 분야로 거론됐으며 관련 분야에 네트워크와 연계해서 추진, 글로벌 테스트베드화의 필요성 등이 제기됐다.

최태우 기자  taewoo@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