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마켓트렌드 트렌드 리포트
획득·전환고객 만들기…“마케팅 담당자가 선호하는 마케팅 채널은?”
[source=pixabay]

[IT비즈뉴스 한지선 기자] 다수의 마케팅 담당자가 회사 페이지로 고객을 유입하는 고객 획득 단계에서 선호하는 마케팅 채널은 소셜미디어, 검색광고·콘텐츠 마케팅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또 소비자를 자사 페이지로 유입·획득하는 획득 단계, 유입된 고객이 구매를 일으키는 전환 단계, 충성고객으로 이어지는 리인게이지 단계마다 적용되는 마케팅 기법의 효과를 측정하기 위해 다수의 지표를 함께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크리테오가 최근 발표한 ‘획득, 전환, 리인게이지; 끊김 없는 온라인 고객 여정 만들기’ 보고서에 따르면 고객 획득 마케팅에서 가장 중요한 지표를 묻는 질문에 마케터들은 고객 유입과 매출·비용을 모두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은 마케터들이 총매출(53%)을 가장 많이 고려한다고 답했고, 신규 방문자 비율(49%), 신규 고객 비율(49%), 신규 매출(46%) 등을 기준으로 효과를 측정한다고 응답했다. 

응답자의 35%는 타겟화된 지표(신규 방문자·신규 고객 비율)와 일반화된 지표(총매출, 판매비용)를 포함한 2개 방향으로 효과 측정이 이뤄짐에 따라 고객 획득 캠페인은 시간이 매우 오래 걸린다고 답했다. 효과 측정이 매우 어렵다는 의견도 다수를 차지했다. 

고객 획득 단계에서 마케팅 채널 별 만족도는 기업 내부적으로 진행 가능한 유기적 채널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유료로 집행해야 하는 채널과 달리 자사 콘텐츠를 기반으로 고객에 전달할 포인트를 개발하고 제공하는 콘텐츠 마케팅(77%)이나 외부 검색에 효율적으로 노출시키도록 내부 콘텐츠를 최적화하는 검색엔진 최적화(72%) 등이 효과적이라고 답했다.

배너광고와 같은 유료 디스플레이 광고(57%), 이메일 마케팅(54%)에 만족한다는 마케터들이 상대적으로 적었다. 가장 많이 사용하는 마케팅 채널은 소셜미디어 마케팅(63%), 검색광고(52%), 콘텐츠 마케팅(51%), 유료 디스플레이 광고(48%) 순으로 나타났다. 

획득 단계에서는 새로운 고객에게 자사 제품, 서비스를 많이 보여야 하므로 도달률이 높은 유료 마케팅 채널을 선호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다만 효과 측정 지표가 복합적으로 적용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유료 디스플레이 광고에 대한 만족도는 다소 낮게 나타날 수 있을 것으로 분석된다.

구매 전환 단계에서는 양상이 이와는 다르게 나타났다. 고객 획득을 마친 마케터들은 주로 외부 유입을 높일 수 있는 마케팅 채널을 선호했다. 검색엔진 최적화(49%), 검색광고(48%), 소셜미디어 마케팅(47%), 유료 디스플레이 광고(46%), 제휴 마케팅(44%) 순으로 사용률이 높게 나타났다. 

고객 획득과 사용자 구매 환경이 갖춰졌다면 외부 노출과 유입이 곧 구매로 이어지는 구조이기 때문이다. 그에 대한 만족도 역시 비교적 높은 편이었다. 

크리테오는 이전 획득 단계에서 고객 획득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거나 데이터가 파편화돼 관리될 경우, 고객 이해와 캠페인 최적화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으니 데이터 사일로를 제거하는 편이 좋다고 조언했다.

한지선 기자  desk1@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