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뉴스 네트워크·콘텐츠 포토
화웨이-모나코텔레콤, 모나코 5G 망 구축 가속화 협력
사진은 5G 커넥티드 UAV로 모나코 요트 쇼 상공을 360도 고화질 생중계하는 모습 [사진=화웨이]

[IT비즈뉴스 김진수 기자] 최근 중국 베이징에서 ‘네이션 5G’ 파트너십을 체결한 화웨이와 모나코텔레콤이 지난달 26일부터 29일까지 진행된 ‘2018 모나코 요트 쇼(Monaco Yacht Show)’에서 5G 무선 통신 기술을 선보였다. 

지난 27일 5G 커넥티드 UAV(Unmanned aerial vehicle)가 모나코 요트 쇼 상공을 날아 360도 고화질 생중계 영상을 VR 헤드셋으로 전달하는 기술시연을 진행했다. 

이날 행사는 시웨이량(Shi Weiliang) 화웨이 프랑스·모나코 지역 CEO와 마르탱 페로네(Martin Péronnet) 모나코텔레콤 CEO가 주도로 진행됐다. 5G 안테나는 모나코 에르퀼레 항구(Port Hercule) 시범 장소에 설치된 상태며 5G 네트워크 망은 향후 모나코 전역에 설치될 계획이다. 

시웨이량 화웨이 프랑스·모나코 지역 CEO는 “이번 협약은 5년 이상 지속돼 온 화웨이와 모나코텔레콤 파트너십의 새로운 단계로 모나코가 통신 네트워크 분야에서 앞서가는 국가라는 사실을 입증한다. 양사의 협력은 시민을 위한 새로운 스마트네이션(Smart Nation) 유형의 서비스를 한층 빠르게 개발할 길을 만들 것이다”라고 전했다. 

마르탱 페로네 모나코텔레콤 CEO도 “양사 협력의 목적은 모나코 미래의 디지털 생태계를 일구는 것이다. 이번 협력은 디지털 기술로 모나코에 전 세계 최고 수준의 삶의 질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그 단계 자체를 가속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진수 기자  embe@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