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핫뉴스
네이버, 모바일 첫화면 뉴스·인기검색어 뺀다…여론조장 비판 벗어날까?

[IT비즈뉴스 김진수 기자] 포털 사이트 ‘네이버’의 모바일 첫 화면에서 뉴스, 실시간 검색어가 빠지고 검색창만 남는다. 구글과 같은 검색창만 남는 셈인데, 상반기 포털 내 댓글조작 사건인 ‘드루킹 사건’과 뉴스배치와 관련된 조작 등 홍역을 치른 뒤 내놓은 해결책으로 보인다.

네이버는 10일 서울 그랜드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열린 ‘네이버 커넥트 2019(NAVER CONNECT 2019)’ 현장에서 이같이 밝히며 향후 사업방향성을 공개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현재 네이버 모바일 화면 상단에 배치된 기사를 노출시키지 않으며 향후 더 이상 기사를 편집·배열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는 10일부터 일부 사용자를 대상으로 테스트를 진행하고 올해 안으로 이를 적용할 방침이다. 이날 발표된 개편안은 모바일 환경만을 대상으로 하며 PC 환경에서는 기존과 같은 화면이 제공된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

한 대표는 이번 개편안을 들어 “모바일의 첫 번째 화면을 바꾸면서 사람들의 생각과 관심사를 다양한 방향으로 연결하는 데 중점을 둔 것”이라고 설명했다. 모바일 첫 번째 화면은 네이버가 선정한 7개(사진뉴스 2개 포함)의 뉴스, 실시간 검색어 목록이 배치된 상태로 사용자의 시선이 집중되는 구조였다.

네이버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네이버 모바일 첫 번째 화면을 방문하는 이용자는 하루 3000만명에 달한다. 한 대표는 “7개의 뉴스, 20개의 실시간 상승 검색어가 3000만명의 시선을 집중시키는 구조에서 고민했다”며 배경을 설명했다.

향후 개편되는 모바일 네이버에서는 뉴스와 실시간 상승 검색어를 제외하고 ▲뉴스판 ▲검색차트판에서 제공하게 된다. 

언론사와 뉴스 이용자가 직접 만날 수 있는 구조를 강화, 뉴스 제공 방식도 바뀐다. 언론사의 편집가치와 AI콘텐츠 추천 시스템 ‘에어스(AiRS)’가 적용되며 언론사가 직접 배열한 기사와 개인화된 AI 추천 뉴스피드가 제공된다.

첫 번째 화면에는 다양한 연결성에 집중한 검색창 ‘그린윈도우’와 새롭게 도입한 인터랙티브 검색 버튼인 ‘그린닷’이 배치된다. 화면을 중심으로 오른쪽으로 펼쳐졌던 화면도 왼쪽방향으로도 펼쳐진다.

그린윈도우는 모바일 화면 중심에, 또 기존과 동일하게 세부페이지 최상단에 위치하게 된다. 그린닷은 사용자 손끝이 닿는 곳에 위치하게 되면서 한 번 터치로 AI 기반의 다양한 툴을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네이버가 이번 개편에서 가장 큰 변화로 꼽는 그린닷은 사용자에게 보다 입체적인 새로운 연결성 기반의 사용자경험을 제공하는 것을 중점으로 뒀다. 김승언 네이버 디자인 총괄은 “그린윈도우가 입력 검색의 아이콘이라면 그린닷은 터치 검색이라는 새로운 사용자경험의 시작점”이라고 정의했다.

예를 들어 사용자가 모바일 화면에서 뉴스나 쇼핑목록을 보다가 그린닷을 터치하면 관련 뉴스를 추천하거나 이용하고 있는 쇼핑목록의 물품과 관련된 다양한 상품을 보여주는 식이다. 향후에는 외국어 콘텐츠에 대한 번역도 지원될 예정이다.

네이버가 발표한 이번 개편안에서 가장 주목되는 부분은 뉴스/검색어를 볼 수 없는 점이다. 그간 네이버는 자체적으로 언론사 기사를 취합·배치하면서 여론을 조장한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올해 초 드루킹 사건이 불거지면서 포털사이트에 대한 책임론도 제기됐다.

기존의 뉴스, 실시간 검색어는 오른쪽 화면으로 넘겨야 볼 수 있는 점, 뉴스탭에서는 사용자가 선택한 언론사 기사와 AI 추천 서비스가 자동으로 선정한 기사들이 배열되는 점은 그간의 공정성 논란을 피하고 편집자 개입을 최소화한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김진수 기자  embe@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