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컴퓨팅인사이트 산업IoT
'스마트팩토리 경쟁력 강화'…정부, 초광대역(UWB)용 주파수 추가 공급

[IT비즈뉴스 김진수 기자] 정부가 스마트팩토리 내 제조공정, 물류관리 등에 활용되는 초광대역(Ultra Wide Band, UWB)용 주파수를 6GHz대역에 추가 공급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지난해 말 4차산업혁명위원회에서 의결된 ‘2020 신산업·생활 주파수 공급 계획’의 후속조치다.

제조산업과 ICT기술 간 융합을 바탕으로 생산 전과정이 네트워크로 연결되는 스마트팩토리는 운용 효율성을 높이고 커스터머 니즈에 부합 가능한 유연한 대응체계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500MHz 이상의 초광대역폭에 매우 낮은 전력으로 통신하는 UWB는 개발 초 근거리 초고속 데이터 전송에 활용돼 왔다. 최근에는 위치측정·센싱 분야로 활용분야도 폭넓게 확대 중이다. 우리나라의 UWB 주파수는 3.735~4.8GHz, 7.2~10.2GHz 대역이 분배돼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국제적으로 널리 이용되는 주파수 공급이 필요하다는 산업계 요구에 따라 이번에 6.0~7.2GHz 대역의 추가 분배를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추가 분배되는 대역의 UWB 주파수 국제 조화를 토대로 내수·수출제품의 단일화가 가능해지면서 경쟁력 확보에 유리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6GHz와 인접한 5.8GHz 대역의 무선랜을 단일 안테나로 사용이 가능해지면서 UWB-무선랜이 융합된 새로운 단말 개발도 가능해진다.

정부는 주파수 추가 공급 조치로 이용 가능한 UWB 채널이 증가하면서 물류의 위치추적, 작업장의 안전관리, 운동경기 분석, 차량충돌방지, 로봇자율주행 등 관련 기술 활용분야도 크게 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수 센티미터(cm) 수준에 불과한 높은 정밀도가 기술적 강점으로 향후 스마트팩토리의 정밀제조공정, 재고관리 분야나 작업장 내 설치된 크레인에 총돌방지용도로도 활용이 가능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이번 UWB용 주파수 추가 공급을 통해 전파이용의 국제조화를 이루고 국내 제조업체의 해외 진출을 촉진하는 한편, 정밀 위치측정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팩토리 혁신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진수 기자  embe@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KT, ‘5G 기업사업 설명회’서 사업 전략·지원정책 발표 icon다쏘시스템, 메타넷그룹과 디지털 제조 혁신 강화 전략적 제휴 icon日 ‘오토모티브월드 나고야’ 성료, 총 3만5천명 다녀갔다 icon황창규 KT 회장, “B2B·B2G 협업 강화로 5G 시대 선도할 것” icon포스코ICT-하나금융그룹, 금융권 RPA 사업 공동추진 발표 icon삼성SDS, AI 플랫폼 ‘넥스플랜트’ 공개…‘인텔리전트팩토리 산업 키운다’ icon“고효율·소형화 니즈 부합하는 산업용 솔루션으로 매출 키울 것” icon삼성, 3년간 180조원 투자 발표…국내에 130조원 투입 icon인더스트리(Industry) 4.0 구현을 위한 핵심 기술 요소 icon지멘스, 해석·검증 기술 스타트업 ‘오스템퍼 디자인 시스템즈’ 인수 발표 icon삼성·중기부, 중소기업 대상 스마트팩토리 지원사업 확대 추진 icon삼성SDS-미라콤, 스마트팩토리 사업 강화…‘넥스플랜트 MES플러스’ 공개 icon울랄라랩, 스마트팩토리 플랫폼 '윔팩토리' 1.5 버전 업그레이드 icon내년도 국가정보화 예산 5조7838억원, 올해비 9.2% 증가 icon삼성, ‘스마트공장지원센터’ 신설…중소기업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iconSAP-경북창조혁신센터, 지역 내 기업·혁신인재 양성 ‘맞손’ icon슈나이더, ‘스마트공장·자동화산업전’ 참가…제조산업 DT·DW 솔루션 시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