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컴퓨팅인사이트 산업IoT
KT, 100kW급 연료전지 발전설비 준공…상업운전 개시
KT 직원들이 KT 대관령수련관에서 KT-MEG을 활용해 연료전지 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KT]

[IT비즈뉴스 김진수 기자] KT가 100kW급 연료전지 발전설비 구축을 마무리짓고 경기도 과천의 통합에너지관리플랫폼 ‘KT-MEG’과 연동한 상업운전을 개시, 본격적인 연료진지 발전사업에 나선다.

연료전지는 수소와 산소의 전기화학 반응을 통해 열과 전기를 동시에 생산하는 장치다. 수소연료전지는 에너지 생산과정에서 공해물질 배출이 없고 설치 면적도 적어 도심지에도 설치할 수 있어 에너지 다소비 사업장에 최적화된 차세대 친환경 분산전원으로 주목 받고 있다.  

KT가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수련관에 구축한 100kW급 연료전지 발전설비는 연간 약 876MWh의 전기를 생산할 수 있다. 생산한 열에너지는 급탕설비 등 전량 자가소비로 전기에너지는 한전에 판매하게 된다. 

실증을 통해 축적한 에너지데이터와 사업수행 경험을 토대로 내년부터 에너지 다소비 사업자들을 대상으로 연료전지 발전사업에 나설 계획이다.

KT 연료전지 발전사업의 최대 강점은 발전설비 현황을 에너지 전문인력들이 24시간, 365일 모니터링하고 장애발생 시 즉시 대응하는 에너지통합관리플랫폼(KT-MEG)이라고 설명한다.

KT-MEG의 인공지능(AI) 기반 빅데이터 분석엔진(e-Brain)은 발전설비 운영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수집·분석하면서 운영 효율을 높이고 이상 상황을 사전에 확인할 수 있도록 통합 운영 관리 리포트를 제공하는 점이 특징이다. 

KT는 대관령수련관에 이어 서울 우면연구센터, 대전 대덕2연구센터에도 MW규모의 연료전지 발전설비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자사의 일부 시설에 태양광 발전시설 및 에너지 저장장치(ESS) 및 연료전지 발전설비를 구축, 신재생에너지 자립도를 높이고 향후 에너지신산업에 지속 활용할 계획이다.

KT 스마트에너지사업단 김영명 단장은 “이번 실증사업을 기반으로 2019년도에는 건물형 연료전지 발전사업과 MW급 단위의 연료전지 발전사업도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진수 기자  embe@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