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마켓트렌드 트렌드 리포트 포토
인앱(In-App)이 뜬다, 아태지역 시장 확대 ‘주목’앱 구매전환율 모바일비 6배·PC비 4배 높아, 데이터 분석이 중요
[source=pixabay]

[IT비즈뉴스 한지선 기자] 한국이 온라인 거래 중에서 모바일 플랫폼이 차지하는 비율이 높은 국가 10위에 랭크됐다. 아태지역의 경우 온라인 거래에서 모바일이 차지하는 점유율은 유럽이나 북미보다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크리테오가 발표한 ‘2018년 2분기 글로벌 커머스 리뷰(Global Commerce Review)’에 따르면 2018년 2분기 국내 온라인 거래 중 모바일 비중은 전년동기비 11% 증가한 47%로 조사대상국 중 10위를 차지했다.

아태지역의 모바일 점유율은 51%로 유럽(44%), 북미(39%) 보다 앞선 것으로 조사됐다. 국가별로는 스웨덴이 60%로 모바일 점유율이 가장 높았다. 아태지역에서는 일본이 55%로 가장 높았다.

전체 온라인 거래에서 인앱(In-App) 거래가 차지하는 비중은 전년동기비 30% 상승했다. 특히 아태지역 시장에서는 앱을 통한 구매가 전체 온라인 거래의 46%를 차지하면서 북미(18%), 유럽 및 중동·아프리카(26%) 지역비 앱 시장이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애플리케이션(앱) 시장의 확대 이유로 높은 구매전환율을 들었다. 앱의 구매전환율은 모바일 웹 대비 6배, 데스크톱 대비 4배 높다.

하지만 모든 이커머스 업체가 앱을 잘 활용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 조사 결과 전통적인 오프라인 유통업체의 경우 인앱 거래 비중이 온라인 유통업체보다 뒤처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유통업체의 인앱 거래 비중은 31%인 반면 온라인과 오프라인 채널을 동시에 보유한 유통업체의 경우 인앱 거래 비중이 21%로 나타났다. 전통적인 유통업체의 경우 소비자들이 실제 매장을 방문하기 전부터 이후까지 모든 쇼핑 단계에서 앱을 통한 디지털 관계를 강화해야 할 것으로 예상되는 부분이다.

한지선 기자  desk1@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