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핫뉴스
中 열전 반도체 시장 진출…LG이노텍, 중국시장 공략 본격화
박종석 LG이노텍 사장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LG이노텍이 열전(thermoelectric) 반도체 기술 경쟁력을 바탕으로 향후 성장세가 점춰지는 중국시장에서 리더십 강화에 나선다.

열전 반도체는 전기를 공급해 냉각·가열 기능을 구현하고 온도차를 이용해 전력을 생산하는 기술이다. 

이를 활용하면 컴프레서나 열선 없이 간편하게 냉각·가열이 가능하고 외부 온도 변화에도 원하는 온도로 정밀하게 제어 가능하며 버려지는 열(폐열)을 회수해 전기에너지로 재활용이 가능한 친환경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LG이노텍은 25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 하얏트 리젠시에서 관련학회, 가전·자동차 업계 전문가 300명을 대상으로 ‘중국 열전 반도체 테크 포럼’을 개최하고 자체 개발한 나노 구조의 다결정 열전 반도체 기술을 공유했다.

LG이노텍 관계자는 “이번 포럼은 친환경 열전 반도체 기술 가치와 미래 활용 가능성을 중국 시장에 소개한 자리”라며 글로벌 제조 강국을 목표로 한 중국의 경우 관련 기술에 대한 잠재 수요가 클 것으로 판단, 열전 반도체의 첫 글로벌 포럼 개최지로 선택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박종석 LG이노텍 사장은 인사말에서 “열전 반도체는 삶을 친환경적이고 편리하게 만들어 줄 수 있는 혁신 기술”이라며 “활용 범위가 빠르게 확산될 수 있도록 중국 각 분야 전문가들과 적극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포럼에서 백성강(Bai, Shengqiang) 상하이세라믹연구소(SICCAS) 박사는 열전 반도체 이론과 상용화 방향에 대해 발표했다. 백성강 박사는 “열전 시장은 2004년 이후 10년간 2배 규모로 성장했고 폐열 발전 등 응용분야도 다양해졌다”며, “중국은 열전 기술의 상용화율이 낮아 장치 및 시스템 영역 투자를 통해 응용분야를 적극 확대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25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포럼 현장 모습

이규형 연세대학교 신소재공학과 교수도 “나노 구조의 다결정 열전 소재는 기존 단결정 대비 강도와 효율, 성능이 높아 열전 반도체 확산의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포럼에서는 중국 최대 가전기업인 하이얼(Haier)을 비롯해 웨어러블, 화학 등 주요 업계 전문가들이 각 산업현장에서 활용 중인 열전 기술 사례가 발표됐다.

이형의 LG이노텍 연구위원은 열전 반도체 최신 트렌드와 함께 LG이노텍의 차별화된 열전 반도체 솔루션을 공개했다. 이 위원은 “열전 반도체 소재·소자·모듈의 R&D부터 생산, 품질관리에 이르는 토털 서비스가 가능하다”며 “독자 개발한 나노 구조의 다결정 열전 소재와 모듈화 기술을 기반으로, 적용 분야를 더욱 넓혀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태우 기자  taewoo@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