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커넥티드카
‘자율차도 호출해서 탄다’…쏘카, ‘MaaS’ 기반 카셰어링 시연
7일 시연행사에서 참가자가 카셰어링 앱을 통해 자동차를 호출하고 있다. [사진=쏘카]

[IT비즈뉴스 김진수 기자] 쏘카가 7일 서울대와 연세대, SK텔레콤, SWM.AI 등과 손잡고 자율주행 기반 카셰어링 시연 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행사는 국토교통부가 주관하는 자율주행 기반 카셰어링 서비스 기술 개발 과제 성과를 공개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시연은 경기도 시흥시 배곧생명공원 인근 도로에서 시작돼 배곧신도시 내 생명공원주차장-한울공원3거리-SK아파트단지 등 2.3km 구간에서 진행됐다. 주행차량은 제네시스 G80, NIRO, IONIQ, K5, Ray 등 5대다.

행사에는 사전 이벤트를 통해 지원한 일반인 100여명이 참여하고 호출부터 목적지 이동까지 자율차 기반의 카셰어링 서비스를 시연했다.

원종필 쏘카 최고기술책임자(CTO)는 “모빌리티 서비스(MaaS)에 자율주행 기술이 접목되면 보다 최적화된 이동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 적은 수의 차량으로 사람들이 원하는 이동 문제를 효과적으로 해결할 수 있고, 이는 다양한 교통 문제 개선으로도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수 기자  embe@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자동차 전장화(電裝化)는 기회, 코어 플랫폼 기반 통합 전략 제시” icon쏘카-야놀자 MOU 체결, 카셰어링-여행 산업 간 공동 비즈니스 추진 icon현대차 대형트럭, 국토부 자율주행 임시운행허가 취득 iconKT-그린카 맞손…AI·카셰어링 융합 서비스 개발 협력 icon정부, 자율차·드론·스마트시티 사업 활성화 추진한다 icon자율차 기반 ‘MaaS’ 구축하는 도요타, 소프트뱅크와 손잡았다 icon‘소유’에서 ‘공유’로…패러다임 바뀐 오토모티브 시장 icon정부, 원스톱 모빌리티 서비스(MaaS) 구축 목표로 '통합결제' 기술개발 시동 iconKT, 인천공항서 자율주행 셔틀버스 시범운행 성공 icon쏘카-네이버랩스, 자율주행 기반 신사업 협력 ‘맞손’ iconKT-교통안전공단, ‘5G V2x’ 기반 자율차 기술 고도화 협력 iconSKT, 하나·KB국민카드와 AI 금융서비스 개발 ‘맞손’ icon퀀텀, 자율차 테스팅 스토리지 솔루션 ‘퀀텀 모바일 스토리지’ 발표 icon'일본서 카카오로 택시 탄다', 카카오-재팬택시, 로밍 호출 서비스 시작 icon카카오모빌리티, ‘공유자전거 서비스’ 시장 진출…내년 1분기 서비스 시작 icon자율주행 기술 개발 빨라진다…자율차 테스트베드 ‘K-City’ 준공 iconLGU+, 한양대와 5G 자율주행차 실증 성공…공동연구 가속화 icon쏘카, '오늘을 함께하다' 캠페인 모델로 배우 서현진 발탁 icon쏘카, 500억원 규모 투자유치 성공…모빌리티 역량 강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