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뉴스 종합·정책
정부, 블록체인 기반 축산물 이력 관리 시범사업 추진…내달 전북지역 도입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축산물 이력 관리 부문에 IoT·블록체인 기술이 본격적으로 도입된다. 정부가 지난 6월 발표한 '블록체인 기술 발전전략' 핵심 추진과제 중 6대 공공시범사업 중 하나인 '블록체인 기반 축산물 이력관리 시스템'이 내달 전북지역에 시범 구축될 전망이다.

축산물 이력제는 소의 사육단계부터, 도축, 식육포장, 판매단계까지의 정보를 기록, 관리하면서 축산물에 대한 위생·안전의 문제 발생 시 이력을 추적할 수 있는 제도다.

지난 6월 정부가 발표한 블록체인 기술개발 로드맵 [ITBizNews DB]

현행 축산물 이력제는 단계별 이력 관련 정보를 대부분 5일 이내 신고하게 돼 있어 신고 전에 발생된 문제에는 정보 파악에 시간이 걸린다. 단계별로 각종 증명서를 종이로 전달하는 과정에서 비용과 시간도 소요되며 위변조 위험성도 문제점으로 지적돼 왔다.

‘블록체인 기반 축산물 이력관리 시스템’은 쇠고기의 유통 단계별 이력정보와 각종 증명서를 블록체인에 저장·공유하면서 현행 이력제 업무의 신뢰성·신속성을 동시에 향상시킬 수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우선 블록체인에 저장되는 정보에 대한 정확성을 높이기 위해 축산농장과 개별 소에 블루투스와 같은 근거리 통신장치를 부착하는 등 IoT를 활용해 사람의 개입 없이 관련 정보들이 자동 입력될 수 있도록 구축된다.

사육·도축·포장·판매 단계별 이력정보가 블록체인 상에서 수집·저장되면서 문제가 발생되면 유통과정의 추적시간을 10분 이내로 단축시킬 수 있다. 

유통에 필요한 각종 증명서도 블록체인에 저장되면 단계별 서류 위변조 위험도 줄어든다. 특히 모바일 앱(App), 웹으로 증명서 내용을 공유하거나 확인할 수도 있게 된다.

시범 서비스는 내년 1월부터 전북지역 축산농가와 도축장 등에서 실제로 운영될 예정이다. 정부는 향후 시범사업 성과를 면밀히 분석, 참여 기관을 확대하면서 다른 가축의 이력제에 적용하는 것도 검토할 예정이다.

'블록체인 기반 축산물 이력관리 시스템'이 12월 전북지역에 시범 구축될 전망이다.

이번에 구축된 축산물 이력관리 블록체인 플랫폼을 기반으로 민간의 추가 정보(창고 온·습도 등)가 함께 관리돼 부가가치가 높은 축산물 유통 서비스가 출시될 수 있도록 협조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김정원 인터넷융합정책관은 “이번 시범사업은 블록체인 기술이 식품 생산부터 유통까지 전 단계의 정보를 투명하게 제공돼 국민 먹거리 안전에도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농식품부 박병홍 축산정책국장은 “블록체인이 축산물 이력관리 시스템에 적용되면 정부 주도의 관리·감독이 아닌 제도 참여자가 관련 법규를 준수하게 돼 정부입장에서도 상당한 업무 효율화가 기대된다”며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블록체인, IoT 기술의 활용 가능성을 충분히 검증하고 민간 및 관계기관 협업을 통해 블록체인 기술 활성화에 기여하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최태우 기자  taewoo@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