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핫뉴스
카카오모빌리티, ‘공유자전거 서비스’ 시장 진출…내년 1분기 서비스 시작
(왼쪽부터)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 신동호 삼천리자전거 대표 [사진=카카오모빌리티]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카카오모빌리티가 국내 자전거제조사와 손잡고 공유자전거 서비스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카카오모빌리티가 5일 삼천리자전거, 알톤스포츠와 전기자전거 공유 서비스 협력을 골자로 하는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3사는 이번 협약체결을 통해 내년 1분기에 전기자전거 공유 서비스를 출시할 전망이다.

3사는 복잡한 도심의 새로운 교통 인프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협력함으로써 자동차 사용으로 인한 대중교통의 혼잡도를 줄이고 이용자가 손쉽게 이동할 수 있는 마이크로 모빌리티 서비스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내년 1분기 중 시범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내년 하반기에는 서비스 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며 현재 시범운영 지역 선정을 위해 지자체와 협의 중이다.

회사 측은 카카오T 앱(App)으로 전기자전거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자전거 도로 운행법 요건에 부합되는 전기자전거에 한해 서비스한다는 계획이다. 전기자전거의 배터리 충전, 주요 지역 재배치, 자전거 주차 등 제반 사항에 대해서는 각 지자체와 함께 협력해 준비해 나갈 예정이다.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국내 자전거 대표 기업들과 전기자전거 공유 서비스를 시작, 국내 마이크로 모빌리티 서비스 시장을 함께 만들어 간다는 것에 큰 의미를 두고 있다”며 “기존의 차량 기반 서비스와 함께 국내 모빌리티 시장에 중단거리 이동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태우 기자  taewoo@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