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블록체인 기술·시장동향
그라운드X ‘클레이튼’, 왓챠·자나두 블록체인 프로젝트와 맞손

[IT비즈뉴스 김진수 기자] 카카오의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Klaytn)’이 왓챠(Watcha)의 블록체인 프로젝트 ‘콘텐츠 프로토콜(Contents Protocol)’, 자나두(Zanadu)의 블록체인 프로젝트 ‘아틀라스(Atlas)’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클레이튼은 블록체인 대중화를 위해서는 대규모 이용자를 확보한 블록체인 서비스를 기반으로 기술 가치와 유용성을 증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판단하고 왓챠의 콘텐츠 프로토콜, 자나두의 아틀라스를 포함, 웨이투빗(Way2Bit)의 보라(BORA), 우먼스톡(Womanstalk)의 스핀프로토콜(SPIN Protocol)을 비롯해 8개 업체와 파트너십을 체결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클레이튼은 지난 10월 위메이드트리, 픽션네트워크 등 9개 업체와 파트너십을 체결한 바 있다.

클래이튼과 파트너십이 체결된 블록체인 프로젝트 현황 (사진을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파트너들은 클레이튼의 테스트넷을 사용하며 기술적 보완사항 등을 제안해 플랫폼 완성도를 높이는데 기여하고 메인넷 오픈에 맞춰 디앱(DApp)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클레이튼은 내년 상반기 메인넷 오픈 전까지 파트너 확대를 추진, 에코시스템 구축에 나설 방침이다.

파트너로 합류한 콘텐츠 프로토콜은 450만명의 이용자를 확보한 영화 추천 서비스를 운영하는 왓챠의 블록체인 프로젝트다. 200만명 이상의 이용자를 보유한 중국의 럭셔리 여행 전문 여행사인 자나두가 전개하는 블록체인 프로젝트인 아틀라스도 클레이튼을 통해 제공될 예정이다.

웨이투빗도 클레이튼에 참여한다. 웨이투빗의 보라는 콘텐츠 제공자에게는 블록체인 기술 및 토큰 연동 개발에 대한 진입 장벽을 낮춰주고 스마트 컨트랙트 환경을 지원하며, 이용자에게는 자산 안정성을 보장하며 쉽게 사용할 수 있는 UI/UX를 제공한다. 

클레이튼 개발을 총괄하고 있는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는 “이번에 클레이튼과 파트너십을 체결한 업체들이 기존에 수백만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개발, 운영해온 경험을 살려 이용자들이 쉽게 접할 수 있는 블록체인 서비스를 만들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서비스 파트너 외에 클레이튼 테스트넷을 사용하고자 하는 기업, 개발자는 클레이튼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이후 내부 심사를 통해 제공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김진수 기자  embe@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