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마켓인사이트 핫뉴스
올해 전세계 반도체 장비 매출액 621억달러, 2년 연속 한국이 매출 1위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2018년 글로벌 반도체 장비시장 매출은 전년비 9.7% 오른 621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역별 관련시장 매출액 1위는 전년과 동일하게 한국이 차지할 것으로 예상되며 중국, 대만이 각각 뒤를 이을 것으로 예상된다.

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SEMI)가 12일부터 14일까지 일본 도쿄국제전시장(BIGSIGHT)에서 개최되는 ‘세미콘 재팬(SEMICON Japan) 2018’ 현장에서 2018년 글로벌 반도체 장비 매출액과 향후 전망을 발표했다. 

SEMI는 2018년 글로벌 반도체 장비 매출은 621억달러로 지난해 대비 9.7%가 오른 것으로 전망했다. 이 수치는 2017년에 달성한 역대 최고액인 566억달러를 경신하는 수치이다. 

발표자료에 따르면 2019년은 올해 대비 약 4.0%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 SEMI는 2020년에 약 20.7% 상승하면서 719억달러에 달하면서 역대 최대치를 다시 경신할 것으로 예측했다.

2016년부터 2020년까지 반도체 장비 매출 전망 (사진을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단위 10억달러, SEMI 자료인용]

2018년 반도체 장비 매출액을 분야별로 보면 웨이퍼 가공 장비의 경우 10.2% 증가한 502억달러, 팹 설비, 웨이퍼 제조, 마스크/레티클과 같은 기타 전공정장비 분야는 0.9% 증가한 25억달러로 전망된다. 

어셈블리·패키징 장비 분야는 1.9% 증가하면서 40억달러, 테스트 장비는 15.6% 증가해 54억달러로 예상된다.

한국은 작년에 이어 2018년에도 지역별 반도체 장비 매출액 1위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가파른 성장세를 보인 중국, 대만이 각각 뒤를 이을 것으로 보인다. 

2018년은 한국, 대만, 북미 시장을 제외하고 모든 지역의 반도체 장비 매출액은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작년대비 지역별 성장률은 가장 큰 폭의 성장세를 보인 중국이 55.7%, 일본 32.5%, 기타지역(주로 동남아권) 23.7%, 유럽 14.2%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SEMI 2019년에도 한국, 중국, 대만은 여전히 세계 탑3의 시장을 유지할 것으로 예측했다. 2019년의 한국 반도체 장비 매출액은 132억달러, 중국 125억달러, 대만 118억달러로 예상되며 일본, 대만 및 북미 지역만이 소폭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최태우 기자  taewoo@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