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마켓인사이트 핫뉴스
페이스북 또 보안사고…680만 이용자 비공유 사진 노출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세계 최대 소셜서비스(SNS) 기업인 페이스북(Facebook)에서 또 보안사고가 터졌다. 외부 공격이 아닌 소프트웨어 버그로 인해 이용자가 공유를 원하지 않는 사진이 공개된 것으로 약 680만명의 이용자가 영향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가디언, CNN 등 주요외신에 따르면 해당 사고는 지난 9월13일에서 25일까지 2주간 발생됐다. 토머 바 (Tomer Bar) 페이스북 엔지니어링 디렉터는 페이스북 개발자 블로그를 통해 “ 876명의 개발자가 개발한 1500개의 앱에 영향을 미쳤으로 판단되며 버그의 영향을 받은 앱은 페이스북에서 사진 API에 액세스하도록 승인하고 이용자가 사진에 액세스하도록 승인 한 앱”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이런 일이 발생돼 유감”이라며 “앱 사용자가 버그로 피해를 받았는지 확인할 수 있는 앱 개발자도구를 선보일 예정이며 해당 개발자와 협력해 피해 이용자의 사진을 삭제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4월 서베이몽키와 레코드닷넷이 진행한 공동여론조사 결과. 조사에서 미국인의 56%가 개인정보보호 의무와 관련, 페이스북을 가장 낮게 신뢰한다고 답했다.

앞서 페이스북은 개인정보유출과 네트워크 보안 문제로 곤혹을 치른 바 있다. 지난 9월에는 페이스북 네트워크에 심각한 보안위협이 발견되면서 약 5000만명의 이용자 개인정보가 노출될 위험이 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앞서 지난 4월에는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가 8700만명의 페이스북 이용자의 개인정보가 유출된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CA) 사태와 관련된 미 상원통상위원회와 사법위원회의 공동 청문회 증인으로 출석하면서 곤혹을 치르기도 했다.

CNN은 14일(미국시간) 유럽 규정 준수를 감독하는 기관인 아일랜드 데이터 보호 위원회가 올해 페이스북의 여러차례 위반 사례의 결과로 법적 조사를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최태우 기자  taewoo@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