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라우드 정책·플랫폼
KT-보훈복지공단, ICT 활용 치매 예방·인식 개선 협력
KT 지속가능경영단장 이선주 상무(오른쪽)와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의 김우경 사업이사가 MOU를 체결하는 모습 [사진=KT]

[IT비즈뉴스 한지선 기자] KT가 19일 서울시 강동구 소재 중앙보훈병원에서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치매 예방과 치매 인식 개선을 위한 지원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은 국가유공자 및 그 유가족, 군인·경찰·소방공무원 등 보훈가족에게 의료, 복지 등의 서비스 제공으로 육체적·정신적 재활 및 건강 회복을 지원하는 국가보훈처 산하 공공기관이다.

양측은 건강한 노후와 사회 안전망 구축을 위한 치매 예방운영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KT는 전국 보훈병원 5개소와 보훈요양원에서 치매 환자 대상으로 ‘색칠로 체험하는 증강현실’, ‘코딩로봇으로 길 찾기’ 등 ICT 기반 체험형 뇌활력 증강 프로그램을 진행해 증세 완화에 기여할 계획이다.

아울러 ICT를 활용한 치매예방강사를 육성하여 이들이 보훈요양원에서 일을 할 수 있도록 교육적인 측면도 지원한다.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은 KT의 ICT 기반 체험형 뇌활력 증강 프로그램의 의료 효과성을 검증하고 KT에서 육성한 치매예방강사들의 일자리 연계에 협력할 예정이다.

KT 지속가능경영단장 이선주 상무는 “이번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과의 협업으로 ICT를 통해 국가유공자와 보훈가족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앞으로도 치매라는 국가적 사회 문제 해결에 KT의 기술이 기여할 수 있도록 민관 협력을 통해 치매극복 선도기업으로서의 활동 범위를 넓혀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지선 기자  desk1@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