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컴퓨팅인사이트 산업IoT
‘제조혁신 지원하는 5G’…SKT, 5G 기반 스마트팩토리 솔루션 발표
사진은 5G 스마트 유연생산 설비를 통해 소형IoT 기기가 만들어지는 과정을 시연한 모습 [사진=SK텔레콤]

[IT비즈뉴스 김진수 기자] SK텔레콤이 20일 경기도 안산시 소재 ‘스마트제조혁신센터’에서 5G 스마트팩토리 확산 전략을 공개했다. 많은 제조 공장이 스마트팩토리로 쉽게 전환될 수 있도록 5G·특화 솔루션·데이터 분석 플랫폼·단말을 올인원 패키지로 제공하면서 관련 시장 확대 및 생태계 조성에 나설 계획이다. 

스마트제조혁신센터는 국내 제조업 경쟁력 향상을 위해 스마트제조에 대한 연구개발·시험·테스트를 수행하는 조직으로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민관합동 추진단에서 운영하고 있다.

SK텔레콤은 국내 제조업체들이 ▲제조장비 가격 상승 ▲데이터 처리량 급증 ▲숙련공의 노하우 전수 단절 부문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판단, 현장 상황에서 발생하는 데이터를 분석해 개선점을 찾고 이에 맞는 솔루션을 제시할 방침이다. 5G, AI, 클라우드 등 첨단 기술을 설비 전반에 접목할 수 있도록 컨설팅하기도 한다. 

SK텔레콤은 현장에서 ‘5G 다기능 협업 로봇’, ‘5G 스마트 유연생산 설비(Smart Base Block)’, ‘5G 소형 자율주행 로봇(AMR)’, ‘AR스마트 글래스’, ‘5G-AI머신비전’ 등 5G와 첨단 ICT를 접목한 솔루션 5종을 시연했다.

올인원 패키지는 스마트팩토리를 도입하고자 하나 IT전문인력을 확보하기 어려운 중소기업에 특히 유용한 방식으로, 구축 단가를 낮추고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관리하며 현장 노하우를 데이터베이스로 축적할 수 있다. 

아울러 SK텔레콤은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을 중앙화/가상화해 비용을 줄이고 효율을 높이는 ‘심플 엣지(Simple Edge)’를 추진한다. 심플 엣지는 각 설비별로 복잡하게 구성된 솔루션을 중앙서버로 가상화하고 설비 끝단에는 명령을 수행하는 간단한 장비만 설치하는 구조로 장비 규모를 줄일 수 있다. 

한편 SK텔레콤은 5G 스마트팩토리 규격 표준화를 주도하고 생태계가 빠르게 확산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같은 날 SK텔레콤과 스마트제조혁신센터 주도로 총 19개 기업·기관이 참여하는 ‘5G스마트팩토리 얼라이언스(5G-SFA)’가 출범했다.

삼성전자, 마이크로소프트, 보쉬, 지멘스 등은 5G-SFA를 통해 분절된 기술·규격을 통일하고 호환이 가능한 범용 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5G를 활용한 상용 기술, 사업 모델도 공동 개발한다.

규격이 통일되면 5G 스마트팩토리 솔루션 개발 속도가 빨라지고 비용이 절감된다. 중소기업도 수월하게 솔루션을 업그레이드할 수 있게 된다. 

장홍성 SK텔레콤 IoT/Data사업단장은 “올인원 패키지, 심플 엣지, 규격 표준화 등을 통해 5G스마트팩토리가 기존 성과와 시장 전망을 뛰어넘는 고부가 가치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SK텔레콤]

◆협업 로봇·스마트글래스까지…5G 팩토리 솔루션 시연
이날 현장에서는 5G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이 공개 시연됐다. 사람과 협업을 통해 전체 생산성을 높이는 데 중점을 뒀으며 5G, AI, 클라우드 등 첨단 기술도 탑재됐다. 범용 솔루션으로 어떤 기업이든 쉽게 도입할 수 있는 장점을 지니고 있다. 

5G 다기능 협업 로봇은 6축 로봇팔, 3D센싱 기능을 탑재한 카트형 로봇이다. 내부 공간에 스스로 제품을 적재하고 자율주행으로 이동하면서 로봇은 근로자의 요청에 따라 제품을 다음 생산 라인으로 옮기거나 불량품만 따로 모아 별도 공간으로 운송하는 데 주로 쓰인다. 

SK텔레콤은 이 로봇을 자동차 부품 전문기업 ‘셰플러’, 광학기기 업체 ‘씨메스’, 자동화SW 업체 ‘엔스퀘어’ 등과 공동 개발했다. 셰플러 안산 공장에 2019년 1분기 상용화할 계획이다. 

5G 스마트 유연생산 설비(Smart Base Block)는 생산라인을 블록 쌓듯 만들 수 있는 솔루션으로, 모듈마다 부품 제조를 위한 로봇팔 등이 탑재돼 있다. 생산·검수·포장 등을 담당하는 모듈 3~10개가 모여 하나의 제품 생산 라인이 만들어지는 구조다.

AR스마트글래스는 근로자가 쓰는 AR안경을 통해 설비, 부품 정보, 조립 매뉴얼 등을 실시간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다. 5G는 AR정보를 항상 최신으로 업데이트한다. 

5G-AI머신비전은 국내 1호 5G 산업용 솔루션으로 자동차 부품이 컨베이어 벨트를 지나가는 동안 1200만 화소 카메라로 사진 24장을 다각도로 찍어 5G를 통해 클라우드 서버로 전송한다. 서버의 고성능 AI는 순식간에 사진을 판독해 제품에 결함이 있는지 확인한다. 

SK텔레콤은 5G-AI 머신비전이 근로자와 협업을 통해 1인당 생산성을 최대 2배까지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5G 상용화 후 다양한 기업과 5G-AI머신비전 도입을 협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SK텔레콤 장홍성 IoT/Data사업단장은 “5G 상용화로 스마트팩토리 개발과 구축을 우리나라가 주도할 수 있는 기회가 열렸다”면서 “다른 ICT회사, 공장자동화 전문기업과 협업하며, 새로운 5G 팩토리 생태계 구축에 앞장서 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수 기자  embe@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하현회 LGU+ 부회장, “생활변화 주도하는 서비스로 5G 시장성장 주도” icon아라드네트웍스-엔텔스, IoT 보안 서비스 협력 ‘맞손’ iconSAP-경북창조혁신센터, 지역 내 기업·혁신인재 양성 ‘맞손’ icon삼성, 中企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확대…‘스마트공장지원센터’ 신설 iconSKT, 5G에 ‘모바일 엣지컴퓨팅’ 기술 도입…관련 생태계 확장 icon울랄라랩, 스마트팩토리 플랫폼 '윔팩토리' 1.5 버전 업그레이드 icon최신 자동차 기술·트렌드 조망, ‘오토모티브월드 2019’ 개최 iconIIoT 플랫폼 구축 도전과제, ‘산업-클라우드 커뮤니케이션에 주목하라’ icon슈나이더, IIoT 컨퍼런스 ‘이노베이션데이 포 에코스트럭처 머신’ 개최 icon삼성·중기부, 中企 대상 '스마트팩토리' 지원사업 확대 iconNHN엔터, 금융 클라우드 시장 진출…KB금융그룹과 MOU 체결 icon“임베디드 개발자, 클라우드 환경에 주목하라!” icon커피 내리는 로봇 등장…KT, 5G 바리스타 로봇 상용화 iconLG전자 로봇사업 가속화, 웨어러블 로봇 ‘클로이 수트봇’ 공개 icon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2019년 초일류 100년 기업 도약” icon‘5G 상용화의 해 시작됐다’…이통3사 신년사 들어보니 icon5G 상용화, 주목해야 할 기술 트렌드·보안 이슈는? icon엔비디아, 레벨2+ 자율주행 솔루션 ‘드라이브 오토파일럿’ 발표 iconSKT, 싱클레어와 합작회사 설립…美 차세대 방송 솔루션 시장 진출 icon네이버랩스·LG전자, ‘CES 2019’서 로봇 기술 공동개발 추진 발표 icon마인즈랩, AI 스마트팩토리 사업 확장…글로벌 시장 본격화 icon‘기술’ 아닌 ‘가치’ 내세운 슈나이더, “제조강국 일본 FA시장 잡는다” icon자일링스·바이두, 징크 MPSoC 기반 엣지 컴퓨팅 개발보드 발표 icon삼성SDS 연매출 10조원 돌파, IT전략사업 성장 견인 iconETRI, 웨어러블·센싱 기술 활용 ‘우울증 조기진단’ 기술 개발 icon제주혁신센터·MYSC, 소셜 벤처 발굴·육성 협력 나선다 icon지멘스, MES 통합 솔루션 ‘캠스타 일렉트로닉스 스위트’ 발표 iconLGU+, 한국-스페인 잇는 5G 스마트팩토리 원격 기술 시연 icon슈나이더, 中 베이징에 두 번째 스마트팩토리 ‘SBMLV 플랜트’ 개소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