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마켓인사이트 핫뉴스
의료산업에 접목되는 AR·VR, 관련 특허출원도 활발
사진은 인지훈련과 치매예방을 위한 한컴지엠디의 가상현실(VR) 시스템 [ITBizNews DB]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증강·가상현실(AR/VR)과 접목된 의료기술 관련 특허출원이 늘고 있다. 특허청에 따르면 1998년부터 2017년까지 20년간 증강·가상현실(AR/VR)이 접목된 의료기술 관련 특허출원은 총 277건이 출원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12년부터 2017년까지 최근 6년 간 연평균 특허출원 증가율은 49.4%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관련 특허출원은 환자의 재활치료에 관련된 출원(81건)이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의료인 훈련에 관련된 출원(45건), 수술(38건), 건강관리(36건), 진단(32건) 분야에 접목되는 등 AR/VR의 활용분야가 다양화되는 추세를 보였다. 

대표적으로 ▲만성적인 의료인력 부족을 해결하기 위한 인력 양성 과정에 활용될 수술·진단·의료인 훈련분야 ▲재활 과정에서 질환의 회복을 돕는 재활치료분야 ▲환자 삶의 질을 향상시킬 건강관리분야에 활용되고 있다. 

만성질환의 증가, 인구 고령화 및 전문 인력 부족과 같은 문제를 해결하고 더 효율적인 서비스를 위한 AR/VR활용이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증강·가상현실(AR/VR) 의료기술 분야

내국인 출원이 89.9%(내국인: 249건, 외국인: 28건)을 차지했다. 다출원인은 길재소프트(8건), 아산사회복지재단(7건), 고려대학교(6건) 등 민간 기업과 대학, 정부출연 공공연기관이 포함되어 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자료에 따르면 AR/VR 의료기술 시장은 2016년 17억8420만달러에서 2022년 263억9291만달러로 급증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허청 양인수 의료기술심사팀장은 “의료기술분야에서 AR/VR이 접목된 다양한 서비스가 제공되고 있고 앞으로도 AR/VR 의료기술 수요는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AR/VR 의료기술 분야를 선점하기 위해 기업들이 기술 경쟁력 확보 및 기술을 보호받을 수 있는 특허권 확보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태우 기자  taewoo@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박재완 맥스트 대표, “범용성 앞세운 기술로 AR 개발자·기업 모두 잡을 것” icon비주얼캠프-서틴스플로어, 시선추적기술 기반 VR 콘텐츠 개발 협력 icon기업 DT 성공요인, ‘IoT·AI·AR 신기술 도입으로 업무혁신 필요’ icon맥스트-보라매병원, 로봇수술에 증강현실(AR) 기술 도입 추진 icon로보틱스·드론 시장, 2025년까지 연평균 20% 성장률 이어갈 듯 icon헬스케어 시장, ‘데이터스피어 부문서 가장 큰 성장률 예상’ icon“소형화·효율성 모두 잡았다”…맥심, 3세대 PLC 설계디자인 ‘Go-IO’ 공개 icon네이버, 헬스케어 부문 3개 기술 스타트업에 투자 단행 iconKT, 경희대와 ICT 기반 바이오 생태계 조성 협력 icon“착용도 구부려도 OK”…국내 연구진, 섬유실 형상 태양전지기술 개발 icon생체인식 기술 특허출원 활발, 적용 산업군은 '모바일·헬스케어' ↑ icon'폴더블?…No', 늘리고 줄이는 스트레처블 디스플레이 기술 '주목' icon하현회 부회장, “구글과 협력, 콘텐츠 경쟁력으로 시장 선점할 것” icon중기 IP경쟁력 강화…특허청, 2200억원 규모 지식재산 투자펀드 조성 icon초음파 지문인식 기술 특허출원수 크게 늘었다 icon한컴, 메엘닷알유과 웹오피스 공급계약 체결…러시아 웹오피스 시장 확대 icon가상 스포츠 시장 뜬다 , 관련 기술 특허출원도 증가세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