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핫뉴스
현대차-서울대, AI 컨소시엄 구축 협력…AI 연구 생태계 조성 강화
(왼쪽부터) 이기상 현대엔지비 대표이사, 지영조 현대자동차 전략기술본부장, 차국헌 서울대학교 공대학장 [사진=현대차그룹]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서울대와 손잡고 인공지능 컨소시엄(AI Consortium)을 구축한다. 인공지능(AI) 관련 연구개발 활동을 지원하고 산업과의 결합을 주도하면서 AI 생태계 조성에 앞장선다는 전략이다.

현대차그룹은 서울대학교 공과대학과 인공지능(AI) 미래 신기술 공동연구 컨소시엄(Consortium) 구축을 골자로 하는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21일 서울대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지영조 현대자동차 전략기술본부장, 이기상 현대엔지비 대표이사, 차국헌 서울대학교 공대학장, 윤성로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미래 혁신기술로 꼽히는 AI 원천 기술력 확보와 관련 분야 우수 인재 선제적 확보를 위해 추진됐다. 

이번 컨소시엄은 현대차그룹이 AI 역량 강화를 위해 11월 신설한 전문 연구조직인 ‘에어 랩(AIR Lab)’과 윤성로 컨소시엄 주임 교수 등 서울대학교 AI 분야 전문 교수와 학생이 함께 연구하는 산학 프로그램 형식으로 진행된다. 

에어 랩은 ▲생산 효율화 ▲프로세스 효율화 ▲고객 경험 혁신 ▲미래차 개발 ▲모빌리티 서비스 ▲서비스 비즈니스 등 현대차그룹의 6대 AI 전략과제를 수행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양측은 차세대 AI 기술은 물론 인간의 ‘카 라이프(Car Life)’에 활용될 수 있는 관련 기술을 공동 연구할 방침이다. 

먼저 딥 러닝·컴퓨터비전 분야의 AI 고도화 기술과 함께 미래사회에서 다양한 분야에 접목 가능한 기술을 주제로 연구에 나선다. 

우수한 연구 결과를 도출한 논문의 경우 신경정보처리시스템학회(NeurlPS), 머신러닝 국제컨퍼런스(ICML), 컴퓨터비전 및 패턴 인식 컨퍼런스(CVPR) 등 관련 분야 전문 학회에 발표해 공동연구 성과를 공유할 계획이다. 논문이 채택된 산학 연구팀 학생에게는 장학금 지급을 통해 연구를 장려할 방침이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업무 협약이 현대차그룹의 AI 연구 분야의 하나의 구심점이 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AI 관련 다양한 협업을 추진해 현대차그룹이 4차 산업의 선두주자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미래 모빌리티 시장 대응을 위해 AI 기술을 확보를 적극 추진 중이다. 지난달에는 이스라엘 AI 기업 ‘알레그로,ai’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했으며 10월에는 미국 AI 스타트업 ‘퍼셉티브 오토마타(Perceptive Automata)’에 전략 투자하고 공동연구를 통해 인간행동 예측 기술을 연구하기로 했다. 

지난해에는 SK텔레콤, 한화자산운용과 함께 총 4500만달러 규모의 ‘AI 얼라이언스 펀드’를 조성하고 AI 및 스마트 모빌리티 분야 유망한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최태우 기자  taewoo@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