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피플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육성사업에 집중 투자, 성장기반 마련할 것”
조성진 LG전자 대표이사 부회장 [사진=LG전자]

[IT비즈뉴스 김진수 기자] LG전자가 2일 2019년 시무식을 열고 본격적인 올해 업무를 시작했다. LG전자 조성진 부회장은 시무식에서 고객 눈높이를 넘어서는 가치를 제공하는 것을 지향점으로 제시하고 성장과 변화를 위한 추진을 강조했다.

조 부회장은 2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혁신기술을 기반으로 고객에게 나은 삶이라는 가치를 제공하고 성장, 변화를 통해 지속 성장하는 기업으로 도약하자”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임직원 모두 각자의 분야에서 남다른 생각을 갖고 불가능에 도전해야 하며 경쟁의 골든타임을 정하고 최고의 역량을 발휘해야 할 것”을 주문했다.

조 부회장은 이날 ▲수익성 기반의 성장주도형 사업으로 전환 ▲인공지능·로봇·자율주행·5G·빅데이터·클라우드 등 선제적 미래준비 ▲실패하더라도 도전하는 조직문화 구축 등의 3개 중점추진과제도 발표했다.

특히 고객 눈높이를 뛰어넘는 가치를 제공하는 것을 지향점으로 제시, 이를 위한 성장과 변화의 강한 추진을 강조했다.

조 부회장은 “주력사업은 수익 극대화에 집중하면서 수익 창출을 위한 효율적 방법을 철저하게 고민하고 실행하자”며 “효율화를 통해 확보된 자원을 육성사업에 집중 투자하면서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지금은 성장을 위해 근본적인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실패하더라도 도전을 장려하는 조직문화를 만들어가자”고 당부했다.

김진수 기자  embe@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