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임베디드 스마트카
SKT ‘CES 2019’ 참가, 홀로박스·자율주행 핵심 기술 공개
SK그룹 공동 부스 이미지 [사진=SK텔레콤]

[IT비즈뉴스 김진수 기자] SK텔레콤이 8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9’에서 5G 미디어·모빌리티 기술을 공개한다. 

SK텔레콤은 우선 SM엔터테인먼트와 ‘5G x Next Entertainment’를 테마로 센트럴 홀에 공동 전시 부스를 마련하고 차세대 미디어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SK이노베이션, SK하이닉스 등 관계사와 공동 전시 부스를 마련하고 SK텔레콤이 보유 중인 자율주행 핵심 기술을 소개할 예정이다.

SM엔터와 차세대 미디어 콘텐츠 구현
SK텔레콤은 SM엔터테인먼트와의 공동 전시 부스에서 ▲소셜(Social) VR ▲홀로박스(HoloBox) ▲인공지능 미디어 기술 등을 선보인다. 

먼저 양사는 SK텔레콤의 가상현실 플랫폼 ‘소셜 VR’과 SM엔터테인먼트의 노래방 플랫폼 ‘에브리싱(everysing)’의 컬래버레이션 콘텐츠 ‘소셜 VR x 에브리싱’을 공개한다. 소셜 VR x 에브리싱은 VR 기기를 쓰고 가상현실로 들어가 다른 참여자와 함께 노래 부르기 등을 즐길 수 있는 서비스다.

홀로박스는 차세대 미디어 기술인 홀로그램에 SK텔레콤의 AI 플랫폼 ‘누구(NUGU)’를 결합한 서비스다. 관람객이 말을 걸면 홀로그램으로 전신이 구현된 사람 모습의 아바타가 몸짓과 표정을 바꿔가며 실시간으로 대화에 응한다. VR/홀로그램은 저지연·고대역폭이 강점인 5G가 필수적인 차세대 미디어 서비스다. 

공동 부스서는 자율주행 핵심 기술 공개
관계사와 함께 참가하는 공동 전시 부스에서 자율주행 분야에서 눈과 두뇌역할을 하는 단일 광자 라이다(LiDAR)와 HD맵 업데이트 등 자율주행 관련 핵심 기술을 공개할 예정이다.

단일 광자 라이다는 지난해 2월 인수한 스위스 기업 IDQ의 양자 센싱 기술을 적용한 첫 결과물이다. 단일 광자 수준의 미약한 빛을 감지하는 센서를 라이다에 적용, 차량의 탐지 거리를 늘린 점이 특징이다.

HD맵 업데이트는 차량에 장착된 카메라가 차선, 신호등, 표지판 등의 교통 정보를 감지해 전달하면 이를 취합·분석해 기존 HD맵에 업데이트하는 기술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5G 시대에 혁신적 변화를 맞아 미디어·모빌리티 분야와 관련된 첨단 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며 이번 CES 참가를 계기로 차세대 분야를 선도하는 대한민국 대표 ICT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김진수 기자  embe@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