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임베디드 스마트카
엔비디아, 레벨2+ 자율주행 솔루션 ‘드라이브 오토파일럿’ 발표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엔비디아가 8일(현지시간)부터 11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9에서 콘티넨탈(Continental), ZF와 함께 엔비디아 드라이브 기반의 레벨2+ 자율주행 솔루션 ‘엔비디아 드라이브 오토파일럿(NVIDIA DRIVE AutoPilot)’을 공개했다.

엔비디아 드라이브 오토파일럿은 레벨2+ 자율주행 솔루션으로 고수준의 자율주행 인식은 물론 다양한 인공지능(AI) 기능을 제공하는 조종석을 구현하는 점이 특징으로 2020년 양산이 시작될 예정이다.

엔비디아 드라이브 오토파일럿은 엔비디아 자비에(Xavier) 시스템온칩(SoC)와 드라이브 소프트웨어가 통합돼 한층 많아진 심층신경망(DNN) 처리를 지원하면서 차량 내외부의 주변 카메라 센서 데이터를 빠르게 처리하고 고속도로 병합, 차선 변경, 차선 분할 및 개인 매핑을 포함한 완전 자율주행 오토파일럿 기능을 제공한다.

드라이브 AV 소프트웨어 아키텍처

자비에 SoC는 초당 30조 연산처리 능력을 제공하는 자율주행을 위한 최초의 차량용 프로세서로 현재 생산 단계에 있다. 글로벌 안전 전문가들은 자비에의 아키텍처 및 개발 프로세스가 안전한 제품을 설계하기에 적합하다고 평가했다.

또 엔비디아 드라이브 오토파일럿 소프트웨어 스택에는 차량 외부의 문제를 처리하는 DRIVE AV 소프트웨어와 차량 내부의 작업을 위한 DRIVE IX 소프트웨어가 통합됐다.

DRIVE AV는 360도 인식을 위해 서라운드 센서를 사용하면서 정확한 위치 지정·경로 계획 기능을 제공한다. 기본적인 적응형 크루즈 컨트롤, 차선 유지 및 자동 비상 제동 이외에도, 주변 인식 기능은 차선이 분리 또는 병합되는 상황을 다루며 차선 변경을 안전하게 수행한다.

DriveNet, SignNet, LaneNet, OpenRoadNet 및 WaitNet을 포함해 차량이 광범위한 객체와 주행 상황을 인식하도록 하는 다양한 고급 DNN 기술 세트가 포함됐다.

DRIVE IX 지능형 체험 소프트웨어는 증강현실(AR)을 위한 새로운 기능을 포함하고 있어 지능적인 사용자 경험을 구현하는데도 사용되며 차량이 감지한 주변 환경의 시각화·계획된 경로를 표시, 시스템의 신뢰도 향상에 기여한다. AI 기능을 활용하면 차세대 사용자 경험을 구현하기 위해 자연어처리, 시선 추적 또는 제스처 인식을 가속화할 수 있다.

차량 내에는 운전자 모니터링 및 AI 보조콕핏(copilot)과 차량의 컴퓨터 비전 시스템에 대한 조종석 시각화 기능 등이 포함된다. 사측은 솔루션이 출시되면 현재 로봇택시를 위한 레벨5 기능을 제공하는 엔비디아 드라이브 AGX 페가수스(Pegasus) 시스템을 보완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롭 송거(Rob Csongor) 엔비디아 오토노머스 머신 부문 부사장은 “완벽한 수준의 레벨2+ 시스템은 현재 시장에 출시된 시스템보다 훨씬 더 강력한 연산 능력과 정교한 소프트웨어를 필요로 한다”며 “오토파일럿은 이러한 역량을 제공해 자동차 제조업체들이 2020년까지 첨단 자율주행 솔루션을 신속하게 구축하고 한층 더 높은 수준의 시스템 자율성을 빠른 속도로 구현하도록 지원하는 솔루션”이라고 설명했다.

콘티넨탈은 프리미엄 어시스트(Premium Assist)부터 자동화 기능에 이르는 확장가능하고 비용 합리적인 자동 운전 아키텍처를 개발 중이다. 이는 레이더(Rader), 라이다(Lidar), 카메라와 엔비디아 드라이브로 구동되는 자율주행 제어 장치 기술 포트폴리오를 활용하고 있다.

칼 하우프트(Karl Haupt) 콘티넨탈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 사업부 총괄은 “오늘날의 운전 경험은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을 통해 한 차원 진화해 보조 운전에서 자동화 운전으로 원활하게 전환하고 새로운 표준을 정의하게 될 것”이라며 “운전은 능동적인 여정이 되어, 운전자의 책임은 지키면서 운전 과제는 줄일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ZF ProAI 제품군

ZF ProAI는 엔비디아 드라이브 자비에와 드라이브 소프트웨어를 사용한 독특한 모듈형 하드웨어 컨셉과 개방형 소프트웨어 아키텍처를 제공한다.

ZF의 첨단 엔지니어링 담당 총괄인 토르슈텐 골레브스키(Torsten Gollewski)는 “우리의 목표는 자율주행 분야에서 가능한 가장 광범위한 기능을 제공하는 것”이라며 “ZF ProAI 제품군은 기존의 기능을 아우르는 소프트웨어 알고리즘과 엔비디아 드라이브에서 구동되는 AI 알고리즘 및 소프트웨어의 맞춤형 통합을 위한 개방형 플랫폼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도미니크 본테(Dominique Bonte) ABI 리서치 오토모티브 연구 담당 부사장은 “현재 시장에 출시된 차선 유지 및 적응형 크루즈 컨트롤 시스템은 소비자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고 있다. 엔비디아의 고성능 AI 솔루션은 머지않아 한층 안전하고 신뢰성 있는 자율주행 시스템을 구현해낼 것”이라고 말했다.

최태우 기자  taewoo@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SKT ‘CES 2019’ 참가, 홀로박스·자율주행 핵심 기술 공개 icon네이버, ‘CES 2019’서 로봇·모빌리티 신기술 대거 공개 icon5G 상용화, 주목해야 할 트렌드·보안 이슈는? icon벨로다인라이다-니콘, 기술·신사업 협력 추진 icon세종·부산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도시, 정부·민간자본 3조7000억 투입 icon‘제조혁신 지원하는 5G’…SKT, 5G 기반 스마트팩토리 솔루션 발표 icon하현회 LGU+ 부회장, “생활변화 주도하는 서비스로 5G 시장성장 주도” icon지멘스, 와이어하네스 엔지니어링 SW기업 ‘콤사(COMSA)’ 인수 발표 icon앤시스, 미래형 엔지니어 육성 '앤시스 아카데믹 프로그램' 진행 iconKT, C-V2x 차량용 단말기 개발…자율차기술 고도화 추진 icon엔비디아, 이동체 자율주행기술 개발 지원 ‘AGX 자비에 모듈’ 발표 icon김현석 삼성전자 사장, “IoT·5G·AI로 지능화된 연결사회 구현할 것” icon온세미·3M, 자율주행 기술 개발 협력…이미지센싱 기술 고도화 추진 icon블랙베리QNX, ‘CES 2019’서 통합형 디지털 콕핏 플랫폼 공개 iconLG전자, 전장사업 강화 나선다…MS와 자율차 SW 개발 협력 icon‘미래형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여기에!’ iconCES 현장 찾은 하현회 부회장, “자율차에서 5G 비즈니스 모델 발굴할 것” icon현대기아차, 차세대 네비게이션 기술 '홀로그램 AR' 공개 icon네이버랩스·LG전자, ‘CES 2019’서 로봇 기술 공동개발 추진 발표 iconCES 현장 찾은 하현회 부회장, 한성숙 네이버 대표와 협력 논의 icon'한국형 자율주행 서비스 만든다'…SKT, 토르드라이브와 MOU 체결 icon‘자율차·MaaS 시장 조망’…아시아 최대 전장시스템 전시회, 도쿄서 열렸다 icon엔비디아, AI 스타트업 대상 ‘인셉션 파트너 밋업’ 개최 icon러셀 루빈 WD 이사, “안정성·효율성 앞세운 차량용 스토리지 공급할 것”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