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피플
하현회 부회장, “구글과 협력, 콘텐츠 경쟁력으로 AR·VR 선점할 것”LG유플러스·구글, VR콘텐츠 공동제작 추진…‘콘텐츠 플랫폼 키운다’

“5G 상용화의 해가 밝았다. 5G의 강점을 살린 경쟁력 있는 콘텐츠 확보를 통해 새로운 서비스 시장에서 확고한 자리매김을 할 것이다.”

[IT비즈뉴스 김진수 기자] LG유플러스가 구글과 가상현실(VR)콘텐츠 공동제작에 합의하고 5G 스마트폰 상용화 시점에 맞춰 VR 전용 플랫폼을 오픈한다. 신규 제작되는 VR콘텐츠는 LG유플러스와 유튜브를 통해 독점 공급된다. 미디어시장 경쟁력 강화를 위해 콘텐츠 경쟁력 확보, 이를 위한 VR플랫폼 육성에 적극적으로 나선다는 전략이다.

LG유플러스가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CES 2019’ 현장에서 구글과 VR콘텐츠 공동 제작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VR콘텐츠 공동제작에 협력키로 하고 우선적으로 파일럿 VR콘텐츠를 제작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두 회사는 공동 콘텐츠 펀드를 조성하고 올해 상반기 내 VR콘텐츠를 제작·배포하기로 했다. 

제작되는 VR콘텐츠는 국내 다수의 유명 엔터테인먼트 소속의 톱스타들의 일상을 함께 경험하는 콘텐츠로 알려졌다.신규 제작 VR콘텐츠는 LG유플러스의 VR전용 플랫폼과 유튜브에서 독점 제공된다.

사측은 이를 계기로 글로벌시장 진출을 적극화하는 동시에 글로벌 콘텐츠 허브로 VR플랫폼을 육성해나갈 계획이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해가 바뀌면서 본격적인 5G가 상용화될 예정이다. B2B와 B2C 고객에게 최고 서비스 제공하는 것, 그리고 가장 실감할 수 있는 게 증강·가상현실(AR·VR) 분야”라며 “LG유플러스가 단연 리딩할 수 있다는 확신이 있다. 구글과의 전략적 제휴 통해 소비자들에게 다양한 콘텐츠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LG유플러스 하현회 부회장

VR전용 플랫폼에는 구글과 공동 제작한 독점 콘텐츠와 다양한 장르의 VR 영화, 세계적인 유명 공연, 인터랙티브 게임, VR 웹툰 등 기존 VR 콘텐츠 대비 고수준의 콘텐츠가 제공될 예정이다. 향후 VR 개방형 플랫폼, IPTV 전용 VR 등도 공개될 예정이다.

앞서 LG유플러스는 2017년부터 구글 VR전용 플랫폼(데이드림)을 통해 모바일동영상(OTT) 서비스인 ‘U+비디오포털 VR’앱을 선보인 바 있다.

◆5G 미디어 콘텐츠 생태계 구축 가속화
LG유플러스는 5G 미디어 콘텐츠 생태계 구축에 박차를 가한다는 전략이다. 4K, 8K, VR과 같은 5G 기반 초고화질 영상 기술을 구현하고 이를 응용·확산하는 것이 콘텐츠 생태계 구축 전략의 핵심이다.

이를 위해 정부기관을 비롯, 동영상 콘텐츠, 단말 등 디바이스, 시스템, 솔루션, 방송사를 비롯한 영산산업의 전 밸류체인에 속한 기업들과 협력 플랫폼을 구축하고 영상 콘텐츠 개발·응용, 영상사업 다각화 등 다양한 부문에서 협력을 모색할 계획이다.

이상민 LG유플러스 FC부문장(전무)은 “구글과 LG유플러스는 차별화된 고객가치 제공을 위한 양사 간 이해관계의 합의로 VR 콘텐츠 공동투자 계약을 추진하게 됐다”며 “양사가 각각 5:5로 펀드 조성해서 올 상반기 중에 3D VR 파일럿 콘텐츠 만들 예정이며 향후 지속 확대를 추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어 “LG유플러스는 콘텐츠 제작 기획 책임지며 소유권과 국내 배포권 갖는다. 유튜브는 글로벌 유통 갖게 된다”며 “이번 협력사례는 5G에서 비디오 소비하는 새로운 것으로 생각한다. 국내 VR 제작사와 함께 생태계 조성과 확산에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진수 기자  embe@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한국형 자율주행 서비스 만든다'…SKT, 토르드라이브와 MOU 체결 icon네이버랩스·LG전자, ‘CES 2019’서 로봇 기술 공동개발 추진 발표 iconSKT·하만·싱클레어, ‘ATSC 3.0’ 기반 차량용 플랫폼 공동개발 추진 icon현대기아차, 차세대 내비게이션 기술 '홀로그램 AR' 공개 iconCES 현장 찾은 하현회 부회장, “자율차에서 5G 비즈니스 모델 발굴할 것” icon5G 상용화, 주목해야 할 트렌드·보안 이슈는? icon의료산업에 접목되는 AR·VR, 관련 특허출원도 활발 icon박재완 맥스트 대표, “범용성 앞세운 기술로 AR 개발자·기업 모두 잡을 것” icon엔비디아, 실시간 렌더링 기술 ‘AI 인터랙티브 그래픽’ 공개 iconSKT, 40만원대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Q9’ 출시 iconLGU+, 고객 맞춤형 영상청구서 서비스 개시 icon구글스타트업 캠퍼스, 상반기 5개 신규 입주사 선정 발표 icon하현회 부회장, “5G 서비스 고도화·생태계 활성화 지원 적극 추진할 것” iconLGU+, 중·노년 시청자 겨냥한 IPTV 서비스 ‘브라보라이프’ 출시 icon올레tv, ‘종편 무제한 다시보기’ 3개월 프로모션 진행 icon3조원대 ‘e스포츠’ 타겟… SKT, '블루오션' 게임시장에 출사표 던졌다 icon정부, LGU+ CJ헬로 지분 인수 신청서 접수…심사 시작 icon“아이들 체험학습+호캉스를 한번에 즐겨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