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마켓인사이트 로컬·해외전시회
‘자율차·MaaS 시장 조망’…아시아 최대 전장시스템 전시회, 도쿄서 열렸다16일 ‘오토모티브월드 2019(AUTOMOTIVE WORLD 2019)’ 개최, 동시개최 전시회 포함 최다관객 결집할 듯
초소형 타입의 차량용 5G 안테나 모듈을 전면에 내세운 NTT도코모 부스. 3년 전 출시한 안전운전서비스인 '도코데스카'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업그레이드 버전을 새롭게 공개했다.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차량 경량화 기술과 전장시스템, 커넥티드카를 구성하는 다양한 신기술을 포함하는 완성차 최신 기술 트렌드를 조망하는 자동차 기술 전시회 ‘오토모티브월드 2019(AUTOMOTIVE WORLD 2019)’가 16일부터 일본 도쿄국제전시장(BIG SIGHT)에서 개최됐다.

올해로 11회째 열리는 이번 전시회는 차량 경량화 기술, 센서·라이다와 칩(IC)/소프트웨어(SW)를 활용한 커넥티드카 신기술을 포함한 미래형 완성차 기술과 서비스 시장 트렌드를 집중 조망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일본정부가 내년 여름 도쿄올림픽 개최를 목표로 설정한 저탄소 에너지 정책을 적극 추진하면서 전기차(EV) 산업 활성화에 대한 기대감, 고도화된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커넥티드·자율주행차 구성 기술이 고도화되면서 완성차 기업, 티어1 기업이 다수 포진된 일본시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상태에서 열린 이번 전시회에는 총 2640개 기업이 참가한다. 

주최측인 리드엑스포재팬(Reed Exhibitions Japan)은 올해 전시회 방문객이 동시개최 전시회를 포함, 최고기록을 갱신한 지난해 방문객(11만4380명)을 가뿐히 넘어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올해 전시회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 2회째 개최되는 자율주행 기술 전시회(Autonomous Driving Technology EXPO)를 포함, 총 6개의 세부 세션으로 구성됐으며 국내외 기업 간 비즈니스(B2B) 매칭 극대화를 목적으로 구성됐다.

기술력을 인정받은 다수의 국내 중견·강소기업들도 전시회에 부스를 마련하고 홍보에 돌입한다. 

동시 개최되는 넵콘 재팬(NEPCON JAPAN 2019), 웨어러블엑스포(WEARABLE EXPO), 로보덱스 2019(RoboDEX 2019), 스마트팩토리엑스포(SMART FACTORY EXPO)를 포함, 총 76개 국내 기업이 전시회에 참가한다.

오토모티브월드 전시회를 포함, 총 5개 전시회를 위해 도쿄국제전시장 동서홀(EAST/WEST) 모두 사용된다. 사진은 서홀 입구에 마련된 로보덱스/웨어러블엑스포 전시장 입구

기술·서비스 시장을 조망하는 대규모 컨퍼런스도 다수 개최된다. 야마모토 케이지 토요타(Yamamoto Keiji) 도요타 수석부사장과 헬거 노이너(Helge Neuner) 폭스바겐AG 리서치그룹 자율주행 헤드가 기조연설자로 나서 커넥티드카, 자율주행 기술을 바탕으로 하는 모빌리티 서비스(MaaS) 시장에 대한 전망을 발표할 예정이다.

소다 마사키(Soda Masaki) 리드엑스포재팬 사무국장은 “완성차-소재부품 기업으로 구성된 자문위원회와 소통하면서 참가기업-참관객 간 비즈니스 매칭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지원에 나서고 있다”며 “소재·전자기술·서비스 비즈니스에 이르는 올인원 비즈니스 트렌드를 조망하는 자리로 마련되는 만큼, 많은 관계자들이 전시장을 방문해 다양한 정보를 얻어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부스 앞에서 열리는 자체 세미나 모습

이유주(Lee Yuju) 리드엑스포재팬 홍보담당은 “완성차를 구성하는 경량화·전장부품, 자율주행·서비스 시장 트렌드에 부합하는 다양한 기술 컨퍼런스로 구성된 자리인 만큼, 전시회를 방문하는 관련 국내 기업 관계자들 모두 각자 원하는 정보를 얻어갈 수 있는 자리가 되길 희망한다”며 “관련 미디어와이 유기적인 협력을 바탕으로 적극적인 홍보에 나서고 있으며, 이와 관련된 다양한 지원책도 마련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IT비즈뉴스(ITBizNews)는 국내 미디어로는 유일하게 전시회가 마무리되는 18일까지 도쿄 빅사이트 현장에서 최신 기술 정보, 이와 관련된 시장 트렌드를 생생하게 취재·보도할 예정이다. [도쿄=일본] 

최태우 기자  taewoo@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온세미·3M, 자율주행 기술 개발 협력…이미지센싱 기술 고도화 추진 icon엔비디아, 레벨2+ 자율주행 솔루션 ‘드라이브 오토파일럿’ 발표 icon지난해 전세계 반도체 매출 사상최대치 기록…올해 전망은? icon지멘스, 와이어하네스 엔지니어링 SW기업 ‘콤사(COMSA)’ 인수 발표 icon커넥티드카 설계의 핵심, “안전성·보안 이슈 해결해야” icon윈드리버-르네사스, 지능형 자율주행차 개발 협력 강화 icon로옴, 소형·고출력 렌즈 타입 LED 모듈 'CSL090x' 출시 icon펜타시큐리티, 'R-Car 컨소시엄' 협력 강화…'日 자동차 보안시장 잡는다' icon“자동차 전장화(電裝化)는 기회, 코어 플랫폼 기반 통합 전략 제시” icon윈드리버, 티티테크에 RTOS 공급…자율주행 기술 협력 강화 icon펜타시큐리티, V2x 보안솔루션 ‘아우토크립트’ 앞세워 일본시장 공략 강화 icon삼성, 전장반도체 시장 공략 강화…‘엑시노스·아이소셀 오토’ 발표 icon맥심, 고성능 차량용 LED 스위치IC ‘MAX20092’ 출시 icon[로보덱스·웨어러블엑스포 현장 이모저모]…‘협업로봇·증강현실 기술 다 모였다’ icon‘기술’ 아닌 ‘가치’ 내세운 슈나이더, “제조강국 일본 FA시장 잡는다” iconKT·현대모비스, 5G 자율차 기술 개발 협력…무인차시장 공동 개척 icon[오토모티브월드 현장 이모저모] 자율차 개발 위한 SW·보안 기술이 한눈에 icon[미래차시장 톺아보기] 아이폰이 견인한 앱(App) 시장에 주목해야 하는 이유 icon러셀 루빈 WD 이사, “안정성·효율성 앞세운 차량용 스토리지 공급할 것” icon[오토모티브월드 현장 이모저모] “전장시스템 핵심, 전력·ADAS·IVI에 최적화 기술 제공 목표” icon하현회 부회장, “5G 서비스 고도화·생태계 활성화 지원 적극 추진할 것” iconFPGA 강점 살린 자일링스, ‘오토모티브 매출 키운다’ icon‘저탄소·에너지효율성’ 추진 기업, 자금·데이터 활용에 어려움 icon황창규 KT회장, “5G는, 세상 변화하는 새로운 플랫폼 될 것” icon日 전장시스템 전시회 ‘오토모티브월드 2019’ 성료…11만6000명 다녀갔다 icon콘티넨탈, 사람 중심의 지능형 모빌리티 기술 발표 iconKT, 사우디 국영기업 ‘STC그룹’과 MOU 체결…신사업 공동개발 추진 icon쏘카, 공유자전거 스타트업 ‘일레클’에 투자 단행…‘MaaS 생태계 키운다’ icon공유자전거 서비스 ‘카카오 T 바이크’, 인천·성남서 시범서비스 시작 iconLGU+, 5G 자율차 공개시연…자율주행 기술 고도화 추진 icon현대차 신형 쏘나타에 카카오 AI 플랫폼 탑재된다 icon전기차 충전 가능한 ‘모바일상품권’ 나온다 icon한국, 자율차 기술 준비 지수 평가서 13위…전년비 3단계 하락 icon‘지능형 모빌리티’ 주제로 미래차 산업 조망…2019 서울모터쇼 개막 icon2019서울모터쇼, 첫 주말에 관람객 25만명 다녀갔다 icon공유자전거 서비스 플랫폼 ‘일레클’, 10일 정식 서비스 시작 icon미래 자동차 시장 조망…‘2019 자동차 기술 산업전’ 23일 개최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