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컴퓨팅인사이트 산업IoT
SKT·과기정통부, 해운대서 LTE 기반 드론 원격제어·영상 관제기술 시연
SK텔레콤 엔지니어가 해운대 해수욕장에서 드론으로 조난자 위치 수색 시연을 하는 모습 [사진=SK텔레콤]

[IT비즈뉴스 김진수 기자] SK텔레콤이 24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막하는 ‘2019 드론쇼코리아’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공공 연구기관, 드론 제조사인 유맥에어와 함께 LTE 기반 드론 관제기술과 실시간 영상 모니터링 기술을 시연한다. 

이번 시연은 2017년부터 지속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무인이동체 미래선도 핵심기술개발사업’의 성과를 SK텔레콤의 LTE 네트워크 인프라에 적용한 결과물을 담고 있다. SK텔레콤과 과기정통부는 이번 시연을 통해 ‘저고도무인비행장치 교통관리 및 감시기술’, ‘딥러닝을 이용한 드론에서의 조난자 탐지기술’을 구현한다. 

과기정통부는 여러 대의 드론을 동시에 운용하기 위한 국책과제를 진행해 왔다. 이번 시연에는 과기정통부 산하 공공 연구기관인 항공우주연구원(KARI)의 정밀항법기술과 전자부품연구원 (KETI)의 원격 드론 관제 시스템,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의 드론 보안기술 등 정부가 추진 중인 드론 기술이 적용됐다. 

시연은 과기부가 벡스코 내부에 조성된 관제실에서 해운대 해수욕장에 떠 있는 드론을 제어하고, SK텔레콤은 드론에 설치된 T 라이브캐스터가 자사 LTE 망을 통해 보내오는 영상 신호를 실시간으로 관제하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해운대에서 LTE 신호를 받는 3기의 드론이 지정된 경로를 자율 비행하며 고도 10~20m 높이에서 지상을 관측하고, 스튜디오에 연동된 영상인식 소프트웨어가 조난자의 위치를 확인하는 방식이다. 

이동통신망 기반의 드론 원격 제어 기술을 이용하면 기존 와이파이를 활용, 사람이 직접 조종하는 방식에 비해 멀리 떨어진 공간까지 드론을 안정적으로 보내 작업을 수행할 수 있다.

향후 5G 망이 고도화되면 이동통신망 기반의 무인이동체 산업이 크게 활성화되며 재난·치안대응, 운송, 관광 등 다양한 분야의 서비스 활성화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며 국내 드론 업체들의 성장도 기대된다.. 

과기정통부 고서곤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공공 연구기관과 중소기업이 개발한 드론 기술에 SK텔레콤이 보유한 LTE 기술을 접목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하고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력 기반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SK텔레콤 최낙훈 5GX IoT/Data그룹장은 “이동통신망을 이용한 드론 활용은 우리나라가 글로벌 기술 트렌드를 선도할 수 있는 영역”이라며 “드론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LTE 단계부터 공공 연구기관, 강소기업과의 협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진수 기자  embe@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하현회 부회장, “5G 서비스 고도화·생태계 활성화 지원 적극 추진할 것” icon[미래차 톺아보기] 아이폰이 견인한 앱(App) 시장에 주목해야 하는 이유 icon세종·부산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도시, 정부·민간자본 3조7000억 투입 icon정확도 높인 국가 지오이드 모델, 17일부터 배포 시작 icon로보틱스·드론 시장, 2025년까지 연평균 20% 성장률 이어갈 듯 iconSKT, 현대건설기계·트림블과 ‘5G 스마트 건설 솔루션’ 개발 추진 iconLGU+, 드론 활용 '사회기반시설 정밀점검' 시연 iconKT-연세대 ‘5G 오픈 플랫폼’ 출범…5G 융합서비스 연구 추진 iconLG전자, 내달 5G 스마트폰 공개…'성능 높이고 발열 잡았다' icon고속도로 모든 휴게소에서 무료 와이파이 서비스 시작 icon황창규 KT회장, “5G는, 세상 변화하는 새로운 플랫폼 될 것” icon‘5G 다음세대 준비한다’…LG전자·카이스트, 6G 연구센터 개소 iconKT, 명절 통신망 점검 대책마련…집중관리 돌입 icon'5G 일등 달성' 내세운 KT, 그룹사·플랫폼 간 시너지 강조 icon국내 주도 텔레바이오인식 보안인증기술, ITU 국제표준 채택 icon조성진 부회장, “협력사 생산성 제고로 상생토대 강화” 강조 icon한국형 긴급구난(e-콜) 서비스용 단말·SW 기술 개발 iconKT, AI·IoT 기반 음성인식 무인이동체(Drone) 개발 추진 icon정부, 공공분야 드론 인력 키운다…교통·산림·농업 분야 임무특화형 교육 실시 icon드론으로 지역 현안 해결…LGU+, 지역 특화형 ‘스마트 드론’ 서비스 출시 iconETRI, 창립 43주념 기념식…올해의 기술·연구자 선정 발표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