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일등 달성' 내세운 KT, 그룹사·플랫폼 간 시너지 강조

김진수 / 기사승인 : 2019-01-31 08:44:21
  • -
  • +
  • 인쇄
황창규 KT회장

[IT비즈뉴스 김진수 기자] KT그룹이 30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사옥 대강당에서 KT·그룹사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그룹사 경영전략 데이’를 열고 5G 시대 필승을 위한 결의를 다졌다.


이날 행사는 5G를 선도하기 위해 그룹사간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플랫폼 1등’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공감대 형성을 목적으로 마련됐다.


KT 황창규 회장과 함께 커스터머&미디어부문장 구현모 사장, 경영기획부문장 김인회 사장, 전략기획실장 박종욱 부사장, BC카드 이문환 사장, KT에스테이트 이대산 사장 등 KT와 그룹사의 주요 임직원 400여 명이 참석했다.


황창규 회장은 앞서 이달 초 전체 그룹사 6만여명의 임직원들에게 이메일로 발송한 신년사를 통해 “올해 5G 기반 플랫폼 기업을 향한 완전한 변화를 이뤄 임직원 모두가 4차 산업혁명의 주역이 되도록 전 그룹의 역량을 결집할 것”임을 밝힌 바 있다. 이의 일환으로 KT 주요 그룹사 또한 각 사업 방향과 핵심 전략을 발표했다.


BC카드는 전세계적으로 플라스틱 카드를 뛰어넘어 디지털 결제 영역으로 진입하는 ‘건너뛰기식 IT 혁명’이 일고 있음을 인식하고 QR결제와 같은 디지털 역량을 바탕으로 5G 기반의 결제 융합 서비스를 구축해 글로벌 사업 영역을 계속 확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디지털 광고사업 전문회사 나스미디어는 5G 네트워크를 이용한 실시간 홀로그램 광고 등 새로운 기술 기반의 차세대 매체 발굴을 통해 광고시장의 패러다임 변화를 주도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그룹사 임직원들은 발표와 토론 외에도 별도의 부스를 마련해 5G 시대에 대비해 준비한 전략도 공유했다. 부스에서는 실감형미디어, 인공지능(AI),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한 서비스가 공개됐다.


KT 전략기획실장 박종욱 부사장은 “4차 산업혁명의 열쇠인 5G에 온 세상이 주목하고 있으며, KT는 2015년 스페인 MWC에서 누구보다 앞서 5G를 강조한 이래 치열한 준비 끝에 5G 본격 상용화라는 큰 도전을 앞두고 있다”며 “5G가 가져올 산업 패러다임 변화 준비를 위해 KT와 각 그룹사가 가진 귀중한 자산을 단단히 꿰어야 하며, 이를 무기 삼아 1등 KT 그룹으로 우뚝 서자”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IT비즈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마켓인사이트

+

컴퓨팅인사이트

+

스마트카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