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마켓인사이트 로컬·해외전시회
삼성, ‘ISE 2019’서 8K 사이니지 공개…프리미엄시장 공략
삼성전자 부스에서 396형 LED 사이니지에 멀티링크 LED HDR 기술로 구현된 8K LED HDR 영상 시연 모습 [사진=삼성전자]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삼성전자가 5일(현지시간)부터 8일까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디스플레이 전시회 ‘ISE(Integrated Systems Europe) 2019’에 참가하고 8K 사이니지를 비롯한 상업용 디스플레이 신제품을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퀀텀닷 기반의 8K 고화질을 지원하는 QLED 8K 사이니지 82형을 상업용 시장에 처음으로 선보였다.

인공지능(AI) 화질 엔진 퀀텀 프로세서 8K(Quantum Processor 8K)는 HD, 풀HD 등 다양한 화질의 영상을 자동으로 비교·분석하고 밝기, 명암비를 보정해 8K 수준의 고화질 콘텐츠로 자동 변환해준다.

다양한 상업 환경에 따라 가로형뿐만 아니라 세로형으로도 설치할 수 있으며, 슬림형 디자인이 적용된 점도 특징이다.

지난 1월 CES에서 공개한 2019년형 더 월(The Wall)도 유럽시장에 처음으로 선보였다. 더 월은 상업용뿐만 아니라 럭셔리 홈시네마 시장 공략을 위한 상업용 디스플레이로 퀀텀 프로세서 모듈러 8K 엔진을 탑재하고 HDR10+ 기술을 지원한다. 모듈러 방식과 베젤이 없는 인피니티(Infinite) 디자인이 특징이다.

스마트 사이니지를 원격으로 제어 가능한 상업용 통합 솔루션(매직인포)을 탑재했으며 가정용 홈시네마인 경우 실내 인테리어에 적합한 UX 설정이 가능한 엠비언트 모드를 지원한다. 제품은 ISE 기간부터 본격적인 수주에 돌입하며 유럽 등 글로벌 전 지역에 동시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ISE 2019에서 업계 최초로 LED 사이니지에 8K HDR 영상 재생이 가능한 ‘멀티링크 LED HDR(Multi-Link LED HDR)’ 기술을 공개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의 고유 화질 처리 엔진인 ‘LED HDR’이 탑재돼 일반 광고 영상도 HDR 화질로 구현이 가능하며 광고 영상의 명암비를 자동으로 보정해주는 자발광 LED 디스플레이에 최적화된 점이 특징으로 삼성전자의 모든 스마트 LED 사이니지와 더 월 프로페셔널 제품에 지원된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김석기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이번 ISE 2019를 통해 TV 뿐만 아니라 사이니지 시장에서도 8K 라인업을 강화하며 글로벌 초고화질 B2B 시장을 적극 공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태우 기자  taewoo@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