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컴퓨팅인사이트 임베디드컴퓨팅
마인즈랩·GNS바이오, AI 기반 신약개발 연구협력 맞손
(왼쪽부터) 황도원 GNS바이오 연구소장, 유태준 마인즈랩 대표 [사진=마인즈랩]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마인즈랩은 바이오 벤처기업인 GNS바이오와 손잡고 인공지능(AI)을 활용한 뇌종양 치료 신약 연구개발에 나선다.

양사는 지난 1일 면역세포치료제 전문 바이오 벤처 기업 지앤에스바이오(GNS바이오)와 AI를 활용한 바이오 신약 연구개발 협력을 내용으로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뇌종양 조직에서 추출된 유전자 빅데이터 정보를 AI로 분석하고 그 결과를 데이터베이스(DB)로 구축하고, 면역세포치료를 기반으로 한 신약을 개발하는 데 활용하는 것이 주요 골자다. 뇌종양 조직 세포에서 추출된 RNA 데이터를 DB화하고, 개인별로 서로 다른 특징을 보이는 종양 내 염기서열을 분석해 이를 신약 개발에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그간 방대한 분량의 개인별 종양 데이터를 통합적으로 분석하기 어려워 신약 개발의 중요한 열쇠가 될 수 있는 서열 조합을 예측하는데 한계가 존재했으나 이를 AI 기술로 극복한다는 설명이다. 분석한 종양 내 염기서열을 바탕으로 새로운 고성능 ScFv 항체 서열을 개발하는 것도 주된 연구과제 중 하나다.

유태준 마인즈랩 대표는 “바이오 헬스케어는 AI가 새롭게 개척해나가야 할 영역이 무궁무진한 분야다. 인간의 삶에 근본적으로 영향을 끼칠 수 있는 만큼 이번 GNS바이오와의 업무 협약은 단순한 MOU 이상의 의미를 갖는다”며 “AI 알고리즘이 뇌종양 치료제를 개발하는 데 실질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연구 및 적용영역을 확장하는데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태우 기자  taewoo@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마인즈랩, AI 스마트팩토리 사업 확장…글로벌 시장 본격화 icon마인즈랩, 딥 러닝 문서분류 엔진(XDC) 개발…상용화 나선다 icon'지능형 로봇기술 고도화'…LG전자, 이마트와 리테일 로봇 개발 추진 icon머신러닝과 NIRscan Nano EVM을 사용한 섬유조성 분석 기술 iconAI 스타트업 아크릴, 공감형 AI 플랫폼 ‘조나단’ 활용사례 공개 icon치한 위 애피어 CEO, “인공지능(AI) 기술 도입은 선택 아닌 필수” icon“앞으로 2년, 인공지능(AI) 도입이 비즈니스 경쟁력 좌우할 것” icon고문서 해석에 사용되는 딥러닝 기술 ① icon‘안녕 네이버’, 네이버 지도에 AI ‘클로바’ 탑재됐다 icon행안부·SKT, 공공·민간데이터 공유로 사회적가치 창출 힘모은다 icon국내 빅데이터·분석시장, 2022년까지 연평균 11% 성장세 이어갈 듯 icon아크릴·충북대, AI·빅데이터 기반 신약개발 플랫폼 공동개발 착수 icon틸론, 가상화 기반 ‘의료영상전송시스템’으로 일본 원격의료시장 진출 iconNBP,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펜타호’ 도입…빅데이터 분석 영역 강화 icon카카오·연세의료원, 헬스케어 합작법인 투자…의료AI 기술개발 맞손 icon마인즈랩, 딥러닝 알고리즘 적용 ‘AI 음성생성 서비스’ 오픈 icon비피유인터내셔널, 감성인공지능(AEI) 기반 의료 플랫폼 프로젝트 추진 icon맞춤형 보청기 시장, 헬스케어 디바이스 개발자가 주목해야 하는 이슈 ① icon삼성, 2019년 상반기 기초과학·소재·ICT 지원 연구과제 발표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