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마트&모바일
지난주 트위터 화제의 키워드는 ‘법정구속’·‘항소심’·‘양승태’

[IT비즈뉴스 한지선 기자] 트위터가 다음소프트와 함께 지난 한 주 간(2월1일 ~ 2월7일) 트위터상에서 이슈가 된 주요 키워드를 분석한 결과 ‘법정구속’이 화제의 키워드를 차지했다. 정치권의 주요 인사들이 실형 선고를 받자 관련 뉴스와 함께 다양한 의견이 활발히 공유된 결과로 보인다.

수행비서를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는 지난 1일 항소심에서 징역 3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1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던 안 전 지사는 이번 판결로 인해 남부구치소에 수감됐다. 안 전 지사 측은 판결에 불복해 선고 당일 서울고법에 상고장을 제출한 상태다.

트위터에서는 관련 뉴스가 활발히 공유됐고 ‘안희정’, ‘항소심’ 키워드는 1만건 이상의 언급량을 보이며 상위 연관어에 올랐다. 안 전 지사의 항소심이 있던 지난 1일에는 ‘#안희정은유죄다’ 해시태그와 함께 유죄 판결을 지지하는 트윗이 올라오기도 했다.

지난 대선에서 포털사이트의 댓글을 조작한 혐의가 인정돼 법정구속된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관련된 트윗도 다수 게재되면서 ‘김경수’, ‘도지사’ 키워드도 연관어로 확인됐다. 특히 지난 한 주 동안 1만5000건에 달하는 언급량을 보이며 연관어 최상위에 올랐다.

김 지사의 1심 판결이 나온 직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김경수 재판 관련 판사들은 전원 사퇴하라”는 청원이 올라왔고, 하루 만에 20만명의 추천을 받았다. 트위터에서도 관련 뉴스와 함께 “보복성 판결이다”, “김경수는 무죄다” 등의 의견을 보였다.

@Bulloger 트윗계정 캡쳐

현직 도지사를 법정구속 시킨 성창호 부장판사의 판결에 법조, 정치계 인사들이 의문을 제기하며 ‘성창호’, ‘판결’ 키워드가 연관어로 집계됐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자신의 트위터에 “김경수 지사에 대한 유죄판결과 법정구속은 판사의 오만, 무책임과 권한남용이 아닐 수 없습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해당 트윗은 600건 이상의 리트윗과 마음에 들어요를 얻었다.

성 판사가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을 받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비서로 일한 전력이 알려지면서 ‘양승태’ 키워드도 연관어로 확인됐다. 김 지사는 1심 재판 이후 “재판장이 양승태 대법원장과 특수 관계인 것이 이번 재판에 영향이 있지 않을까 우려했다”며 “우려가 재판 결과 현실로 드러났다”는 입장을 냈다.

이후 성 판사와 양 전 대법원장의 관계에 대한 다양한 정보가 미디어를 통해 노출됐다. 트위터에서는 관련 뉴스가 활발히 공유되며 지난 한 주간 양승태 키워드로 2300건 가량의 언급량을 보였다.

한지선 기자  desk1@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