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컴퓨팅인사이트 임베디드컴퓨팅 포토
오픈소스 기반 로그분석·검색 기술 세미나, 22일 서울서 열린다엘라스틱, 글로벌 기술 세미나 ‘서울 엘라스틱{온} 투어’ 개최
사진은 지난 2017년 12월12일 서울 행사차 방한한 샤이 배넌 엘라스틱의 창업자이자 CEO [ITBizNews DB]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오픈소스 기반의 실시간 로그분석·검색 솔루션 기업인 엘라스틱의 글로벌 기술 세미나가 22일 한국에서 열린다.

엘라스틱서치코리아는 11일 엘라스틱서치의 창업자이자 CEO인 샤이 배넌을 비롯해 시각화 툴인 ‘키바나(Kibana)’의 최초 개발자인 라시드 칸, 루신 노리 한글분석기 개발자 짐 페렌지 등의 전문가들이 참석하는 글로벌 기술 세미나인 ‘서울 엘라스틱{온} 투어(Elastic{ON} Tour Seoul) 2019’를 이달 22일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인터컨티넨탈서울코엑스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샤이 배넌 엘라스틱의 창업자이자 CEO는 지난 2010년 데이터 검색·관리 솔루션 ‘엘라스틱서치’를 개발한 뒤 2012년 엘라스틱을 설립해 전세계 검색분야 및 로그분석 기술을 주도하고 있다.

특히 지난 2017년 12월에 진행된 ‘서울 엘라스틱 온 투어’ 컨퍼런스 참석차 방한, 엘라스틱 스택과 엑스팩, 엘라스틱 클라우드를 소개하고 글로벌 비즈니스 전략과 함께 한국시장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올해 행사에 샤이 배넌과 함께 참석하는 라시드 칸은 시각화·분석용 툴 ‘키바나’를 개발한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다. 니콜라스 림은 엘라스틱 아태지역의 컨설팅을 총괄하는 보안위협 전문가이다.

엘라스틱은 이번 행사에서 엘라스틱서치를 비롯해 키바나, 비츠(Beats), 로그스태시(Logstash), 머신러닝 등을 포함하는 다양한 로그분석, 검색, 보안 분야에 대한 로드맵을 제시할 예정이다.

행사장에는 엘라스틱 스택의 로드맵과 관련해 엘라스틱의 엔지니어들이 부스를 마련하고 국내 사용자들에게 직접 질문과 답변을 진행할 예정이다. 프리젠테이션을 통해 신규 기능에 대한 소개와 시연도 진행할 예정이다.

한성엽 엘라스틱서치코리아 대표는 “2년 전 한국에 엘라스틱 지사가 설립된 이후 주요 대기업을 비롯해 다양한 중견·중소기업, 스타트업이 엘라스틱의 실시간 검색 및 로그분석 솔루션을 도입했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전세계 최신 기술 동향과 이에 대응하는 엘라스틱의 신기술, 그리고 다양한 국내 구축사례 및 파트너 솔루션을 대거 소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태우 기자  taewoo@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