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라우드 정책·플랫폼
중기 IP경쟁력 강화…특허청, 2200억원 규모 지식재산 투자펀드 조성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특허청이 제2의 벤처 붐 조성 일환으로 올해 2200억원 규모의 지식재산(IP) 투자펀드를 조성하고 우수특허를 보유한 중소·벤처기업에 대한 투자를 확대한다.

특허청에 따르면 펀드 조성을 위해 공공부문에서 1100억원(모태펀드 600억원, 성장사다리펀드 500억원)을 출자하고, 민간에서 같은 규모의 자금을 매칭, 총 2200억원 규모의 재원을 마련할 방침이다.

올해는 정책자금간 연계를 강화하기 위해 한국성장금융과 공동으로 기술금융펀드를 조성해 펀드 규모를 작년비 2배 이상 늘려 중소·벤처기업의 해외특허 확보를 집중 지원할 계획이다. 조성되는 펀드는 ▲특허사업화(1250억원) ▲IP창출·보호(500억원) ▲IP유동화(300억원) ▲IP기반 스타트업 육성(120억원) 등 총 4개 분야다. 

특허사업화펀드는 한국성장금융과 공동으로(모태펀드 125억원, 성장사다리펀드 500억원) 조성하는 기술금융펀드로 우수 특허 보유기업과 IP수익화 프로젝트에 투자한다. 이를 통해 중소·벤처기업의 해외특허 확보와 대학 및 공공연 우수특허의 해외 수익화 프로젝트에 자금을 집중 공급할 계획이다.

IP 창출·보호 펀드는 투자받은 기업이 투자금의 일부를 반드시 특허 출원·매입·분쟁대응·보호 컨설팅 등에 사용하도록 함으로써 기업의 IP역량 강화를 지원할 방침이다.

IP유동화펀드는 IP 직접투자(S&LB)를 기반으로 유동화증권을 발행하는 펀드다. 선진국에서 활성화된 로열티 기반 IP유동화 기법을 국내에 도입해 민간자금의 IP금융 생태계 유입을 촉진시킬 계획이다.

IP기반 스타트업 육성 펀드는 IP기반 스타트업의 스케일 업(scale-up)을 지원하고 IP액셀러레이터가 보육 중인 스타트업에 후속 투자를 진행, 특허 기반 창업을 지원하게 된다.

특허청 박호형 산업재산정책국장은 “지식재산 투자펀드는 우리 중소·벤처기업이 해외 특허를 확보해 미래 주요 수출시장에서 경쟁력을 가질 수 있도록 함과 동시에 징벌적 손해배상 제도 시행으로 본격적으로 확대될 국내 IP시장을 활성화하는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마련됐다”며 “지식재산 투자펀드가 특허 기반의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을 이끌 수 있도록 규모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임을 밝혔다.

최태우 기자  taewoo@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