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컴퓨팅인사이트 테크니컬리포트
2019년 IT환경과 영상보안 섹터에 영향을 미칠 6개 핵심 트렌드 ②

앞으로 발생 가능한 일을 예측하는 것은 쉽지 않다. 장기간에 걸쳐 생활에, 또 시장에 영향을 끼친 주요 이슈들을 분석하고 이로 인해 관련 시장에서 발생 가능한 사례를 분석함에 있어 핵심은 단기간동안 우리가 목격한 사례들이라고 할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그간 미리 예측돼 왔던 지난 이슈를 돌이켜볼 필요가 있다.

사실 올해 주목해야 할 6개의 이슈는 지난해 초 우리가 예상하고 그 영향력을 우리가 직접 목격했던 4개 이슈가 포함돼 있다. 클라우드/엣지컴퓨팅의 도입 확산이 그렇고 인공지능(AI)/딥러닝 기술이 빠르게 진행되는 것 또한 같은 맥락이다. 

지난 글에 이어 이번 글에서는 사이버위협에 대한 전망과 대책, 스마트센싱 기술과 센서통합을 구현함으로 얻을 수 있는 다양한 이점에 대해 알아본다.

4. 정교화된 사이버위협을 대비하는 보안의 중요성
사이버보안의 지속적인 강화는 앞으로도 주요한 과제로 대두될 전망이다. 사이버공격의 형태는 진화를 거듭하며 더욱 정교화 및 조직화 되어가고 있으며, 사이버 범죄자들은 계속해서 시스템의 취약성을 찾고 이를 악용할 것이기 때문이다. 

특히 IoT기술의 발달로 연결된 디바이스의 수가 크게 증가하면서 네트워크 엔드포인트가 위험에 노출될 확률은 더 높아진 상태다.

최근 취약성이 나타나 주목을 받은 한 영역은 공급망에 있는 것으로 조사됐는데, 이처럼 공급망의 여러 지점에서 양호한 사이버 보안 관행이 결여된 상태, 심지어 고의적이자 악의적으로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통한 사이버보안 위반을 유발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사이버범죄를 계획하고 있는 범죄자의 공격형태는 크게 늘어날 것이다. 또 이러한 조직은 막대한 자금, 조직을 갖추고 있어 산업 규정을 준수해야하는 보통의 기업들보다 훨씬 빠르게 기술을 고도화하고 있다.

사이버범죄를 예방하기 위해서 개발 단계부터 꾸준한 펌웨어 업데이트를 진행하면서 제품 자체에 대한 보안성을 확보해야 한다. 또 발견된 취약성에 신속 대응하는 작업 체계를 갖춰야 한다.

5. 스마트센서를 통한 이점 확대 
영상보안시장은 분석 기능을 통해 자동으로 사람이나 사물을 인식·추적하며 원치 않는 사건의 발생을 저지할 수 있는 역량을 확보하게 되었다. 여기에 스마트센서 기술을 접목하면 영상분석의 정확도가 대폭 향상되고 수집한 데이터에 대한 분석을 통해 사전에 대응할 수 있도록 영상의 활용 범위가 한층 더 확장될 것으로 기대된다. 

더불어 새로운 유형의 스마트센서는 조직의 현장 전반에 걸친 환경적 영향에 대해 보다 정밀한 측정이 가능하다. 다양한 형태의 출력에 맞게 조정된 고민감 후각센서를 통해 ‘전자 코’의 역할을 효과적으로 수행할 수 있으며, 열상이미지를 활용해 에너지가 낭비되는 지점을 정확히 파악하는 등 상황에 더 정확한 정보를 확보할 수 있다. 

스마트센서 도입은 효율성의 개선과 비용절감 부문에서 이점을 제공하면서 환경적인 측면과 기업의 존속유지성에도 결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으로 전망된다.

6. 센서의 통합을 통한 ‘스마트액션’의 고도화
개별 센서들이 다양한 이점을 제공할 것으로 예상되는 한편, 올해에는 다양한 센서들의 결합을 통한 ‘스마트액션(smart actions)’이 더욱 활발해질 전망이다. 

스마트시티의 경우, 각종 사건과 도시에서의 문제를 다루기 위해 데이터, 통신, 인공지능(AI) 기반의 IoT(AIoT) 기술이 융합되면서 도시 인프라를 관리하게 된다. 

예를 들자면, 방벽에 연결된 모션센서를 통해 카메라가 작동하면서 운영센터에 경보를 트리거하여 즉각적으로 적절한 대응을 할 수 있다. 마찬가지로 환경감지센서는 화재나 가스가 누출되면 영상·열상 카메라를 통해 보다 신속하고 효과적인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지원할 수 있다.

이처럼 올해 관련 시장에서는 다양한 종류의 센서들의 조합을 통해 얻을 수 있는 이점이 체감할 수 있을 정도로 극대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글 : 요한 폴슨(Johan Paulsson) / 최고기술책임자(CTO) / 엑시스커뮤니케이션즈

 

최태우 기자  taewoo@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