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19’ D-7…이통3사, ‘5G 상용화·기술협력’ 알리기 잰걸음

김진수 / 기사승인 : 2019-02-18 10:04:54
  • -
  • +
  • 인쇄

[IT비즈뉴스 김진수 기자] 이달 25일(현지시간)부터 28일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되는 MWC 2019에 내달 5G 상용화를 앞둔 국내 이동통신3사가 동시 출격한다. 5G 기술·서비스를 전세계 시장에 선보이며 본격적인 기선잡기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SK텔레콤은 부스에 가상현실(VR), 스마트라이프, 스마트팩토리, 모빌리티 전용관을 마련하고 본격적인 기술홍보에 나선다. ‘5G 하이퍼 스페이스 플랫폼’을 이번 전시회에서 최초 선보일 예정이다.


MWC 2019에 참가하는 SK텔레콤의 전시관 조감도 [사진=SK텔레콤]

현실을 복자헨 가상공간에서의 활동을 그대로 현실세계에 반영하는 솔루션으로, 예를 들어 VR 단말을 착용한 사용자가 호텔, 쇼핑몰과 같은 현실을 복제한 가상공간에서 룸을 둘러보거나 실제 예약도 할 수 있고, 가상공간에 마련된 사무실에서 동료와 동시 회의를 진행하며 만든 데이터를 실제 회의실로 옮겨올 수도 있는 사용경험을 제공한다.


반도체 공장라인에 적용돼 불량률을 줄이고 생산성을 높이는 인공지능(AI) 솔루션, 5G 상용화 솔루션인 ‘5G-AI 머신비전’, 블록체인 서비스와 자율주행용 IVI 플랫폼도 전시할 계획이다.


MWC 2019 KT 전시관 조감도 [사진=KT]

KT도 이번 전시회에 특화 부스를 마련하고 적극적인 홍보활동에 나선다. ▲5G 스카이십(5G Skyship) ▲5G 리모트 콕핏(5G Remote Cockpit) ▲5G 팩토리(5G Factory) ▲5G 플레이그라운드(5G Playground) ▲5G 360도 비디오(5G 360° Video) ▲5G AI 호텔 로봇(5G AI Hotel Robot) 등 총 6개의 존(Zone)으로 구성된 부스에서 재난안전 특화 플랫폼을 비롯해 커넥티드 로봇, 고화질 실감미디어 콘텐츠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LG유플러스도 LG전자와 함께 “LG와 함께 시작하는 5G”를 주제로 부스를 마련하고 5G 서비스, 관련 기술을 대거 선보일 예정이다.


기업시장(B2B) 분야는 로봇 원격제어, 스마트드론, 지능형CCTV, 블록체인 결제 서비스, 소비자시장(B2C) 분야에서는 5G 프로야구·골프·아이돌Live를 비롯해 증강/가상현실(AR/VR)과 홀로그램, 저지연 서비스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사진은 LG유플러스 하현회 부회장이 지난달 열린 CES 전시부스에서 AR글래스를 살펴보고 있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이통3사 대표도 기술홍보-협력구축 나서기 잰걸음
통신3사 대표들도 발빠른 행보에 나선다. 전 세계 업체 리더들이 모이는 전시회인 만큼, 다양한 관련 기업들과의 협력을 바탕으로 시장주도권 확보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은 개막 전날인 24일(현지시간) 세계통신사업자연합회(GSMA) 보드미팅에 한국대표로 참석할 예정이다. 박 사장은 보드미팅에서 지난해 12월 시작된 5G 상용화 과정과 이달 초 선보인 ‘5G 스마트오피스’와 관련된 사례를 공유할 예정이다.


KT 황창규 회장은 MWC 2019에서 기조연설자로 나선다. 또 현장에서 삼성전자, 에릭슨, 노키아 등 글로벌 기업들의 전시관을 방문해 글로벌 ICT 트렌드를 확인하고 신사업 아이템 구상을에 나설 계획이다. 또 주요 글로벌 기업 미팅 활동을 통해 KT의 성과를 공유하고 5G 상용화에 대한 글로벌 협력도 추진할 방침이다.


LG유플러스 하현회 부회장도 5G 특화서비스 발굴에 나선다. 하 부회장은 최주식 기업부문장(부사장), 황현식 PS부문장(부사장), 최택진 NW부문장(부사장), 전병욱 CSO(전무), 이상민 FC부문장(전무), 현준용 AIoT부문장(전무) 등 주요 경영진을 포함한 임직원 40여명과 함께 글로벌 5G 시장 트랜드를 파악하고 전략적 파트너십 기회를 모색할 예정이다.


특히 글로벌 5G 동향·협력방안을 목적으로 미국 버라이즌·티모바일, 영국 보다폰 등 글로벌 주요 사업자들과 만나 ▲5G 전략 및 사업협력방안 ▲5G B2B서비스 발굴 사례 ▲5G 차별화 서비스 준비현황에 대해 집중 논의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IT비즈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마켓인사이트

+

컴퓨팅인사이트

+

스마트카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