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피플 포토
조성진 부회장, “협력사 생산성 제고로 상생토대 강화” 강조
LG전자 조성진 부회장

[IT비즈뉴스 김진수 기자] LG전자 조성진 부회장이 18일 LG전자 협력사 모임 ‘협력회’의 임원들과 신년간담회를 갖고 상생협력을 다짐했다. 조성진 부회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협력사 생산성은 상생토대”라며 “상생협력을 통한 지속가능한 성장을 함께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그간 국내 협력사가 생산라인을 자동화하고 정보화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해온 LG전자는 올해 해외진출 협력사까지 스마트팩토리 구축 확대를 통한 제조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확대에 나설 방침이다.

앞서 사측은 400억원을 조성하고 협력사에 무이자로 대출을 진행하고 있으며 저금리 대출을 위한 기업은행·산업은행과 20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운영 중이다. 협력회사가 해외에 진출 시 건물과 토지, 설비투자 등을 위한 운영자금 지원을 확대하고 법률자문도 지원하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협력사 임원들도 “협력사들도 경쟁력에 대해 공유하고 철저한 품질관리를 통한 제조역략 강화에 나서야한다”도 화답했다.

사측은 이번 간담회에서 도출된 다양한 의견들을 회사 정책에 적극 반영해 상생협력을 꾸준히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김진수 기자  embe@itbiznews.com

<저작권자 © IT비즈뉴스-아이티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